"우크라 침공 시작됐다"…러시아 돈줄부터 틀어막은 바이든

중앙일보

입력 2022.02.23 05:27

업데이트 2022.02.23 14:58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2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됐다고 규정하고 러시아를 향한 첫 제재를 내놨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연설을 통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무력으로 우크라이나 영토를 더 많이 점령할 근거를 만들고 있다고 한 뒤 국제법에 대한 노골적 위반이라면서 “이는 우크라이나 침공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 EPA=연합뉴스]

이날 연설은 푸틴 대통령이 전날 우크라이나 동부 분리주의 지역 2곳의 독립을 승인하고 파병을 지시한 이후 바이든 대통령이 처음으로 공개 석상에서 입장을 밝힌 자리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큰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경고해왔다. 이날 러시아의 행태를 침공이라 규정한 것은 러시아 제재를 위한 신호탄으로 볼 수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선 러시아 은행 2곳을 전면 차단하는 제재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방의 대 러시아 제재 현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서방의 대 러시아 제재 현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재무부는 연설이 끝난 후 러시아 최대 국책은행인 VEB와 방산지원특수은행인 PSB 2곳, 그리고 이들의 자회사 42곳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제재 대상이 되면 미국 내 이들 기업의 보유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 기업이 이들과 거래하는 것이 금지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 정부의 돈줄을 옥죄기 위해 국가채무에 관련된 포괄적 제재 방침도 내놨다. 러시아 정부가 서방에서 자금을 새로이 조달할 길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그는 러시아의 최상류층과 신흥 재벌들에 대한 제재 입장도 밝혔다.

또 유럽의 다른 지역에 있는 미 군대와 장비를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등 발트해 연안 국가, 즉 동유럽 쪽으로 더 가까이 이동할 것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조처가 전적으로 방어적인 이동으로, 미국은 러시아와 싸울 의도가 없다고 했지만, “미국은 동맹과 함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의 영토를 속속들이 방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은 이와 관련, 미 보병 800명과 8대의 F-35 전투기, 32대의 AH-64 아파치 헬기 등이 동유럽에 배치된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긴장을 고조시키면 제재 수위 역시 더 올라갈 것이라며 “러시아가 계속 공격할 경우 추가 제재를 포함해 훨씬 더 심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를 햫해 “최악의 시나리오를 피할 시간이 아직 있다”면서 “미국과 동맹들은 외교에 여전히 열려 있다. 우리는 러시아의 말이 아닌 행동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