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처참한 새 차 공개 “차 긁고 도망간 분, 경찰에 신고”

중앙일보

입력 2022.02.07 10:52

업데이트 2022.02.07 13:44

 배우 엄지원. [사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엄지원. [사진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엄지원이 자동차 긁힘 사고 이후 소식을 전했다.

엄지원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경찰에 사고 피해를 신고한 뒤 진행 상황을 공유했다.

그는 “용산서 교통계에 금요일에 사고 신고를 접수하고 블박(블랙박스) 볼 수 있는 차량 번호 다 전달했는데 주말 동안 기다리다 오늘 전화했더니 아직 신고 접수가 안 됐고 담당 조사관 배정이 안 나서 그렇다고 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담당 조사관) 배정이 언제 나느냐고 했더니 시간이 좀 걸린다고 한다”며 “얼마나 걸리냐고 물어봤더니, 그건 얼마라고 말할 수 없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라 인원이 없고 더 오래 기다리는 사건도 많다고 기다리라고 한다. 이런 경우는 어떻게 해야 하나. 무작정 기다리면 되는 거냐”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엄지원 인스타그램 캡처]

[엄지원 인스타그램 캡처]

엄지원은 지난 3일 인스타그램에 “제 차 긁고 도망가신 분 누구세요”라며 훼손된 차량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엄지원의 차는 오른쪽 앞뒤 문에 심한 흠집이 나 있다.

앞서 엄지원은 지난해 8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저의 첫 전기 차를 소개합니다. 테슬라 모델 Y’라는 영상을 올리며 자신의 첫 전기차를 소개했다. 테슬라 모델 Y는 대부분 모델의 차량 가격이 8000만원 이상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