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정은 다이어트 비결? 한손 고삐 쥔채 백마 타고 고속질주 [이 시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능숙하게 말을 몰고 질주하는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북한 조선중앙TV가 1일 공개한 '위대한 승리의 해 2021년' 제목의 1시간 45분짜리 기록영화에는 김 위원장이 말을 타는 장면이 여러 차례 나온다. 특히 한 손으로 고삐를 잡고 고속 질주하는 모습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그의 승마 솜씨가 보통 이상이라는 것을 말해준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말을 타고 전속력 질주하는 모습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말을 타고 전속력 질주하는 모습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개활지에서는 부인 이설주 여사와 최측근 3인방인 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 조용원 당 조직비서, 현송월 당 부부장과 함께 5명이 백마를 타고 달리는 장면도 포함됐다. 영화는 김 위원장이 말을 탄 채 바다를 바라보는 뒷모습도 담아 말을 즐겨 탄다는 사실을 암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이설주(왼쪽에서 네 번째), 조용원 당 조직비서(왼쪽에서 첫 번째), 김여정 당 부부장(맨 오른쪽), 현송월 당 부부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개활지를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이설주(왼쪽에서 네 번째), 조용원 당 조직비서(왼쪽에서 첫 번째), 김여정 당 부부장(맨 오른쪽), 현송월 당 부부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개활지를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에서 백마는 김일성 주석부터 내려오는 백두혈통의 상징이다. 영상 속 김 위원장의 '1호 백마'만 황금색 굴레(말의 머리와 목에 고삐에 걸쳐 얽어매는 줄)를 착용하고 있다.

 김 위원장이 황금색 굴레를 착용한 백마를 타고 있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이 황금색 굴레를 착용한 백마를 타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의 말 타는 장면은 작년 북한의 보도에서는 소개된 적이 없다. 2019년에 말을 탄 김 위원장의 모습이 공개된 적은 있지만, 전속력으로 달리는 장면이 공개된 건 드문 일로 평가된다. 중앙TV는 이번 기록영화가 '김 위원장의 지난해 업적'을 수록한 것이라고 소개한 만큼 작년 늦은 봄∼초여름 사이에 촬영된 거로 분석된다. 장소는 불분명하나, 원산에 있는 김 위원장의 휴양시설 아니냐는 추정이 나온다.

 김 위원장이 바닷가에서 백마를 타는 모습. 영상의 촬영 장소는 원산의 휴양시설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이 바닷가에서 백마를 타는 모습. 영상의 촬영 장소는 원산의 휴양시설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한편 김 위원장의 '다이어트'에 승마가 일등공신 역할을 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김 위원장은 작년 한 해 공개석상에 등장할 때마다 살이 빠져 건강 이상설이 나돌았다. 그러나 국가정보원은 김 위원장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으며, 체중이 2019년 약 140㎏이었다가 20㎏ 정도 줄었다며 다이어트 중이라는 점을 확인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활동 시차별로 편집된 조선중앙TV 화면 영상에서 확연한 체중감량을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위원장의 활동 시차별로 편집된 조선중앙TV 화면 영상에서 확연한 체중감량을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