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자신만만 이재명 어디갔나, 조건없는 양자토론 하자"

중앙일보

입력 2022.01.29 18:53

업데이트 2022.01.29 19:29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29일 이재명·윤석열 후보 간 양자토론을 위한 실무협상을 벌였으나 토론 진행 방식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양당은 30일 오전 11시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정치·경제·도덕성 등 국정 전반을 다루자는 입장이지만, 국민의힘은 자유 토론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윤 후보는 실무협상 결렬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조건 없는 양자토론을 원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당초 주제와 방식에 조건 없는 양자토론 제안은 이재명 후보가 먼저 했다”면서 “그런데 막상 토론이 임박해지자 왜 이렇게 많은 조건을 달고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양자토론의 본질은 조건과 제약 없는 토론”이라며 “국민 앞에서 당장 토론할 듯이 자신만만했던 이재명 후보는 어디에 있는가”라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더 이상 조건 없는 양자토론을 피하지 말고, 31일 저녁에 온 국민 앞에서 양자토론을 하자”고 요구했다.

한편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양자토론을 31일에 실시한다는 큰 틀에는 일단 합의한 상태다. 그러나 토론을 이틀 남긴 시점에 진행 방식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해 양자토론의 개최 여부를 장담하기 힘든 상황이 됐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