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文정부 남북정상회담에 "저는 쇼는 안 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24 13:08

업데이트 2022.01.24 16:2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4일 집권 시 북한과 정상회담을 추진할 의사가 있는지에 대해 "저는 쇼는 안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정상이 만나려고 하면 기본적으로 상호 원활한 접촉을 통해 어떤 관계가 진전되는 합의에 도달하고 만나야 하는 것이지, 정상이 만나서 앞으로 잘해봅시다, 이런 이야기하는 것은 정상회담이 아니라 쇼, 국내정치에 이용하는 쇼"라고 했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과 관련해선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조치도 전혀 하지 않고 오히려 계속 도발을 하고 있는데도 정부가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를 먼저 풀자고, 소위 대변을 하고 다니는 게 가장 비정상적"이라며 "이런 행동은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낼 수 없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김상선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김상선 기자

윤 후보는 "원칙과 일관성이 없고, 북한이 자유민주주의라는 우리의 헌법 체계 하에 장기적으로 평화 통일을 해야하는 상대라는 명확한 인식 없이 대북관계를 그때그때 따라서 일시적인 평화쇼 식으로 하는 것은 남북 관계 진전이 되지 않는다"며 "그렇게 되면 결국 북한도 남한이 필요가 없다고 무시당하게 된다"라고도 했다.

윤 후보는 부인 김건희씨가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공개된 '7시간 통'에서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도 굿을 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선 "녹취록에 의해 마음이 불편한 분, 상처받는 분에 대해서는 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그러면서 "정권교체라는 것은 열망하는 분과 다 함께 힘을 모아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법원에서 공개하지 말라고 하는 부분까지, 공개를 안 하겠다고 해놓고 뉴스를 통해 공개하고 공영방송으로서 이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최근 김씨가 프로필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공개 행보가 임박했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남편이지만 (사진을) 찍었는지 아닌지 알 수 없다. 프로필 사진인지 그것도 알 수 없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