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분 녹음 공개' 장영하 "모친 때려 욕했다? 이재명 거짓말"

중앙일보

입력 2022.01.19 14:05

업데이트 2022.01.19 14:17

『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전날 공개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욕설 파일과 관련해 추가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김경록 기자

『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전날 공개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욕설 파일과 관련해 추가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김경록 기자

『굿바이 이재명』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자신의 '형수욕설' 원인을 형님과 형수가 어머니를 때리고 욕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이는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사건 발생 시간과 순서만 봐도 이 후보의 거짓말은 너무나 분명해진다"고 주장했다.

장 변호사는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점상 형수에 대한 욕설은 2012년 7월 6일, 존속 상해 논란은 7월 15일"이라며 "이 후보와 형의 갈등은 전적으로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려 해서 생긴건데, 그걸 가리려 어머니에 대한 가혹행위를 들고 나온건 명백한 사자 명예훼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존속 상해 논란을 소위 형수 쌍욕을 정당화하는 수단으로 쓴것"이라며 "페이스북마저 제재하는 욕설을 사용하고 거짓말하는 사람이 대통령하겠다고 나선 이런 통탄스런 현실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 국제적 망신"이라고 덧붙였다.

장 변호사는 "박인복씨(이 후보자 형수)는 이재명 후보가 욕설 원인을 형님과 형수의 어머니 폭행으로 돌리고 있는데 그건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꼭 밝혀달라 호소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이 후보가 선거철마다 진실과는 거리가 먼 거짓해명으로 고인된 형님의 인격 살인을 멈추지 않고, 폐부를 찌르는 욕설에 대해 단 한번도 진심어린 사과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는 박인복씨의 말을 옮겼다.

한편 전날 장 변호사는 이 후보의 욕설 등이 포함된 160분 분량의 육성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이 파일을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올렸지만, 페이스북 운영 규정상 현재 공개되지 않은 상태라고 한다. 그는 이 후보의 육성 녹취 추가 공개를 예고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전날 욕설녹음 폭로 뒤 기자들에게 "비록 말씀드리기 어려운 사정이 있긴 하지만,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고, 민주당 측은 곧바로 법적대응 방침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