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김건희 대단한 여장부…'틀튜브' 왜 물어뜯었는지 알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16 21:46

업데이트 2022.01.17 06:20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MBC '스트레이트'가 방송한 이른바 '김건희 7시간 통화'에 대해 "참 대단한 여장부"라며 "이번에 MBC는 시청자를 우롱하는 변죽만 울리고 시청율 장사만 잘 했다"고 평가했다.

MBC가 방송한 김씨와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이명수씨간 통화에서 "홍준표 의원을 쫓아다닐 것"이라는 이씨의 말에, 김씨는 "홍 의원을 좀 띄워주라는 말이냐"고 묻는다.

이씨가 "(홍 의원에게) 곤란한 질문도 몇개 뽑아놨는데 피해간다"고 하자, 김씨는 "내일좀 잘 해봐라. 홍 의원에게 날카로운 질문을 잘 해보라"며 "(윤 후보에 대한 비판은) 반응이 별로 안좋다고, 갈아타자고 한번 해보라. 홍준표 까는게 더 수퍼챗(실시간 후원금)은 더 많이 나올 것이다. 신선하니까"라고 독려한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의 캠프 합류에 대해서도 김씨는 "그 양반이 오고싶어 했다"며 "본인이 오고싶어 했다. 왜 안오고 싶겠느냐. 먹을 거 있는 잔치판에 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같은 내용이 방송된 뒤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틀튜브(어르신을 의미하는 '틀니'와 유튜브를 합친말)들이 경선때 왜 그렇게 집요하게 나를 폄훼하고 물어 뜯고 했는지 김건희씨 인터뷰를 잠시만 봐도 짐작할만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른 편파언론은 어떻게 관리 했는지 앞으로 나올수도 있겠다"며 "김종인씨가 먹을게 있으니 왔다는 말도 충격이고, 탄핵을 주도한 보수들은 바보라는 말도 충격이고, 돈을 주니 보수들은 미투가 없다는 말도 충격일 뿐만 아니라 미투없는 세상은 삭막하다는 말도 충격"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조국 사태를 키운건 민주당이라는 말의 뜻은 무엇인지 앞으로 나올 것"이라면서도 "곧 나올 전문을 보면 경선때 총괄 지휘한 내용이 더 자세하게 나올 것으로 본다"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