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저화산 폭발…'통가 올림픽 기수'도 호소 "가족 연락 끊겼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16 14:16

업데이트 2022.01.17 05:53

남태평양 통가 근처에서 해저 화산이 폭발해 통가가 피해를 본 가운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통가 기수로 나와 주목을 받았던 피타 타우파토푸아가 도움을 호소했다.

15일 남태평양 섬 나라 통가 인근 바다에서 해저 화산이 폭발하는 모습이 인공위성에서 포착됐다. 사진=미국 국립해양대기관리국(NOAA)/연합뉴스

15일 남태평양 섬 나라 통가 인근 바다에서 해저 화산이 폭발하는 모습이 인공위성에서 포착됐다. 사진=미국 국립해양대기관리국(NOAA)/연합뉴스

16일 타우파토푸아는 자신의 SNS를 통해 “많은 걱정과 관심을 주셔서 감사하다. 나는 아직 바이통고에 있는 아버지와 하파이에 사는 가족과 연락이 끊긴 상황이다. 모든 것은 신의 뜻에 달렸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이제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한다. 다시 일어나기 위해 도움이 필요한 통가 사람들에게 집중해야 한다. 모두 감사하다”며 통가 피해 상황에 대해 도움을 요청했다.
그의 아버지는 통가 내 인구 5500의 하파이 군도의 총독이다.

그는 또 다른 인스타그램 게시물에서 “내가 알고 있는 사실은 아버지께서 통가 의회 개회 후 통가타푸에서 하파이로 돌아가시려고 공항에 가셨는데 마침 화산 폭발로 항공편이 취소됐다”면서 “아버지가 베이통고 해안가에 있는 자택을 지키고 계셨다는 이야기가 마지막으로 들은 소식”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받은 정보에 따르면 쓰나미가 포푸아와 누쿠알로파를 모두 덮쳤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타우파토푸아는 하계 올림픽에는 태권도 선수로, 동계 올림픽에는 크로스컨트리 선수로 2016년 리우, 2018년 평창,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3연속 출전했다.

2016년 리우올림픽 개회식에서 상체가 노출된 통가 전통 의상을 입고 기수로 등장해 화제가 된 그는 지난 2018년 2월 평창의 추위에도 다시 웃통을 벗고 등장해 다시 한번 전 세계의 이목을 끌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가 해저 화산 분출에 이은 쓰나미 여파로 큰 피해를 입었지만, 아직 공식적인 인명 피해 보고는 없는 상태라고 인접국 뉴질랜드 정부가 16일 밝혔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아직 공식 피해집계는 불가능하지만 통가 수도 누쿠알로파 일부 지역에 큰 피해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전날 누쿠알로파 북쪽 65km 해역에 있는 해저 화산이 분출하면서 수 킬로미터 상공까지 분출물이 치솟았으며, 이번 폭발은 1만km 떨어진 미국 알래스카에서도 화산 활동 소리가 들릴 정도로 대규모였다.

호주 기상 당국은 “누쿠알로파에서 1.2m 높이 쓰나미 파도가 목격됐다”고 밝힌 바 있으며, 통가 당국은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저지대로 바닷물이 들이닥치면서 놀란 주민들이 대피한 것으로 전해진다.

아던 총리는 화산활동으로 해저 케이블이 훼손되면서 뉴질랜드와 통가 간 통신이 두절됐으며, 통신이 여전히 제한적인 상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뉴질랜드 정부는 통가 주재 자국 직원들과 연락이 닿았다고 밝혔다.

이어 “쓰나미는 누쿠알로파 북부 해안에 큰 영향을 끼쳤다. 보트와 큰 바위가 해안으로 밀려왔다”면서 “해변의 상점들이 피해를 보고 상당한 청소작업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아직 통가 외곽 섬 등의 피해는 파악되지 않은 상태로, 뉴질랜드는 화산재 등 기상 여건이 나아지는 대로 정찰기를 파견할 예정이다.

아던 총리는 대규모 화산 폭발은 멈췄고 화산재가 떨어지는 것도 멈췄지만, 추가 폭발 가능성이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하와이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이날 “이용 가능한 모든 데이터에 근거해 화산 분출로 인한 미국 등 환태평양 지역의 쓰나미 위협은 지나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