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홍준표 “김문수, 갈 데까지 갔다…틀튜브 돼 친윤 돌격대 행세”

중앙일보

입력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오른쪽)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오른쪽)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6일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향해 ‘영혼이 타락한 남자’라며 맹비난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문수 전 지사가 이제 갈 데까지 간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본질을 버리고 박근혜 정권시절 친박 행세를 하면서 망가지기 시작하더니 이젠 윤석열에 붙어 친윤 돌격대 행세를 하니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다.

또 “윤석열 선대위 해체를 뜬금없이 박근혜, 홍준표, 안철수 잡는 묘책이라고 아부하는 걸 보니 참 안타깝기 그지없다”며 “그런다고 틀튜브로 변신한 김 전 지사에게 윤 후보가 손 내밀어 중책을 맡기진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틀튜브는 틀니와 유튜브를 합친 말로 극우 유튜버들을 조롱하는 단어다.

홍 의원은 “과거 제가 영혼이 맑은 남자 김문수라고 한 말 이제 취소한다”며 “자꾸 그러면 영혼이 타락한 남자가 된다. 사람은 나이가 들어갈수록 본질을 버리면 추해진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