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50명 쓰러뜨렸다…사이클 대회 아수라장 만든 女의 최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투르 드 프랑스 경기 첫날 발생한 연쇄 충돌 사고. AP=연합뉴스

투르 드 프랑스 경기 첫날 발생한 연쇄 충돌 사고. AP=연합뉴스

세계 최고 권위의 도로 사이클 대회 투르 드 프랑스에서 대규모 충돌 사고를 일으킨 관객에게 벌금형이 내려졌다.

9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브르타뉴 법원은 선수들의 생명을 위협하고 다치게 만든 혐의로 기소된 여성(31)에게 벌금 1200유로(약 160만원)를 선고했다.

또한 법원은 원고인 프로 사이클 선수 단체인 프로라이더스협회(CPA)에 상징적인 의미로 1유로(약 1300원)를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앞서 검찰은 피고가 자신의 행동이 얼마나 위험했는지 인정하고 후회하고 있다며 징역 4개월의 집행유예를 구형했다.

지난 6월 26일 프랑스 북서부 브레스트에서 랑데르노까지 달리는 첫날 경기에서 한 여성이 도로로 갑자기 튀어나와 선두권을 달리던 선수들이 연달아 충돌했다.

당시 이 여성은 경기를 중계하는 카메라를 향해 ‘할아버지 할머니 가자’라고 프랑스어와 독일어로 적힌 종이를 흔들었고, 이를 피하려던 선수가 넘어지자 뒤따르던 선수 50여명이 도미노처럼 쓰러졌다.

이 사고로 다친 몇몇 선수들은 남은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피고는 법정에서 투르드프랑스를 즐겨보는 조부모에게 안부를 전하고 싶었다며 “고의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