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대선 출마한 이건개 “박정희 경제 기적의 교훈 알릴 것”

중앙일보

입력 2021.12.07 00:02

지면보기

종합 12면

이건개

이건개

20대 대통령선거 출마를 선언한 이건개 법무법인 주원 대표 변호사는 6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이 이룩한 경제 기적의 교훈을 알리기 위해 출마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박정희 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사정담당 비서관, 서울시경국장(서울지방경찰청장)을 지냈다. 서울시경국장에 올랐을 때가 30세였다. 역대 최연소다. 그는 2012년 대선 때도 출마했다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한다며 중도 사퇴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2주기인 지난 10월 26일 출마 선언을 했다.
“박 전 대통령 생가에서 박 전 대통령의 정신과 철학을 계승 발전시킨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 철학의 핵심은 ‘뿌리 사명주의’다. 대한민국을 지키는 뿌리는 국방·안보·외교다. 박 전 대통령은 ‘내 무덤에 침을 뱉으라’며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뿌리를 지키는 데 전력을 다했다. 그런데 지금 대선 후보 중에는 북한과 전쟁을 하면 미국 대통령에게 먼저 전화하겠다는 사람이 있을 정도로 그런 준비가 덜 돼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은 어떻게 보나.
“선거를 앞두고 정치 역학 관계 때문에 내년 1월엔 사면이 될 것으로 본다. 박 전 대통령 입장에서는 억울한 측면이 많다. 정보기관에서 돈을 받았다는 것도 죄가 됐는데, 역대 대통령도 모두 그랬다. 특히 소속 정당(새누리당)은 혐의가 확정되기도 전에 출당시켰는데, 우파 정치인들이 의리가 없다.”
문재인 정부를 평가한다면.
“명예혁명, 프랑스혁명, 미국의 독립운동은 모두 기본권 보호가 핵심 정신이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만들고, 검찰 개혁을 한다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내보내는 등 기본권 보호와는 거리가 먼 일을 했다.”
현재 대선이 ‘이재명-윤석열’ 양강 구도인데.
“윤 후보가 선전하길 바라지만, 야권 단일화가 안 된다면 야당이 불리할 것이다. 어쨌든 내년 3월 9일 이후 대한민국은 새로운 혼란의 시작이라고 본다.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 배임 혐의가 있다고 본다.”
2012년 대선 땐 중도 사퇴했다.
“단일화 관련 공약을 만들고 있다. 단일화 공약에 동조하는 후보끼리 원탁회의를 하고 있다. 윤 후보 측과는 평소에도 소통하고 있다.”
전 국민에게 스마트폰 1대씩 지급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는데.
“현금은 순식간에 없어진다. 스마트폰을 1대씩 지급해 정보격차를 해소하고, 아이디어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