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오늘 울산서 이준석 만난다"···이준석도 곧 이동할 예정

중앙일보

입력 2021.12.03 13:01

업데이트 2021.12.03 13:09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오른쪽)과 이준석 대표. 임현동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오른쪽)과 이준석 대표. 임현동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일 오후 울산으로 이동해 이준석 대표와 전격 회동한다. 두 사람의 갈등국면이 봉합될지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후보가 잠시 뒤 울산으로 가서 이 대표를 만난다. 이 대표 측과도 얘기가 됐다"고 밝혔다. 정치권에 따르면 현재 제주에 머무는 이준석 대표는 곧 울산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또다른 선대위 관계자는 "오전 비공개회의에서 윤 후보가 점심 식사 후 울산을 방문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이 대표가 제주에서 울산으로 이동한다고 하니 윤 후보도 곧장 울산으로 가서 이 대표를 만나려는 것"이라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앞서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선대위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을 만나 "굉장히 만나고 싶다"며 "저에 대해서 아쉬운 점이 있다면 언제든 만나서…"라고 말한바 있다.

이 대표도 제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후보를 만나러 갈 수도 있다"며 "하지만 피상적인 대화가 아닐 것이라는 확신을 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그 뒤 이 대표는 "윤석열 후보와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면서 "윤 후보 측에서 만나자는 제안을 하면서 의제를 사전조율해야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 후보가 직접 나오지 못하고 핵심관계자의 검열을 받으면서까지 (윤 후보와)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고 말을 뒤집었다.

한편 양 측은 '선대위 인선' '당대표 패싱'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관계자의 줄임말)' 등의 논란으로 갈등을 빚어왔다. 이 대표는 지난달 29일 초선의원들과의 술자리 도중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메시지를 남긴 뒤 다음날부터 공개일정을 전격 취소하고 비공개 지방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