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닭' 또 때린 황교익 "신발도 튀기면 맛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25 11:42

업데이트 2021.11.25 13:58

작은 닭으로 튀긴 한국의 ‘치킨’이 맛없고 비싸다고 발언해 논란을 불러일으킨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신발도 튀기면 맛있다”는 관용구를 언급하며 자신의 의견을 굽히지 않았다.

황씨는 25일 페이스북에 ‘신발도 튀기면 맛있어요’라고 적은 뒤 “농담으로 떠도는 말이다. 튀기면 뭐든 튀김 맛이 난다. 바싹함과 기름내의 이중주는 정말이지 황홀하다. 튀김에는 재료의 질이 크게 중요하지 않아 보인다”고 적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tvN '수요미식회' 캡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tvN '수요미식회' 캡처]

그러면서 “튀김에서는 큰 닭과 작은 닭이라는 재료의 맛 차이가 의미 없다는 주장을 본다”며 “그럴 수도 있다. 신발도 튀기면 맛있는데 작아도 닭을 튀겼으니 맛이 나겠지요”라고 했다.

황씨는 “우리는 늘 1.5㎏짜리 작은 닭으로 튀겨서 먹으니, 3㎏ 내외의 큰 닭을 튀겼을 때의 맛을 잘 알지 못한다”고 했다.

이어 “큰 닭의 치킨을 먹어본 제가 이거 딱 하나만 알려드리겠다. 큰 닭 치킨의 맛 포인트”라며 “커다란 치킨 조각을 두손으로 들고 최대한 입을 벌려서 한가득 베어 물었을 때에 육즙이 입가로 넘쳐흐르고 은근한 단맛의 닭고기 향이 목구멍 저 안쪽으로 훅 치고 들어와 눈물이 찔끔 나게 하는 맛”이라고 강조했다.

황씨는 이 글 이후에도 “소형 육계 사육 문제는 한국 축산업계의 고질병이었다. 다들 외국처럼 대형 육계를 키워야 한다고 말해 왔다”며 상대적으로 작은 닭을 위주로 유통되는 관련 업계의 구조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황씨는 최근 이 같은 문제를 제기하면서 대한양계협회와 연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대한양계협회는 황씨 측의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며 비판 성명을 냈고 ‘작은 닭’ 유통 문제와 관련해 공개 토론을 제안했다.

그러나 그는 이날 페북에 “양계협회가 저를 모욕하는 발언을 계속하고 있다. 공적 단체가 개인에게 이같이 심한 막말을 하는 경우를 평생 처음 본다. 이런 단체와는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하다”, “제게 악랄한 인신공격과 ‘복수’ 운운하는 협박을 하고 나서 토론을 하자는 것인데, 먼저 사과를 하고 토론을 제안하는 게 인간의 예의”라며 이를 거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