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LG화학, "친환경 플라스틱 원료 공동 개발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18 11:17

업데이트 2021.11.18 14:04

신학철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왼쪽)과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이 3HP 양산화 기술 개발 및 시제품 생산을 위한 공동개발협약(JDA)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GS칼텍스, LG화학]

신학철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왼쪽)과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이 3HP 양산화 기술 개발 및 시제품 생산을 위한 공동개발협약(JDA)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GS칼텍스, LG화학]

GS칼텍스와 LG화학이 손잡고 친환경 플라스틱 원료 개발에 나선다. 두 회사는 18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하이드록시피온산(3HP) 양산 기술 개발과 시제품 생산을 위한 공동개발협약(JD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을 비롯해 주요 연구개발 인력이 참석했다.

LG화학이 개발한 3HP는 바이오 원료인 포도당과 비정제 글리세롤(식물성 오일 유래)의 미생물 발효 공정을 통해 생산하는 친환경 물질이다. 3HP로 만든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미생물에 의해 물과 이산화탄소로 분해되기 때문에 미세플라스틱과 같은 환경오염 물질을 남기지 않는다.

LG화학과 GS칼텍스 측은 “3HP는 기저귀에 쓰이는 고흡수성수지(SAP)와 도료, 점·접착제, 코팅재, 탄소섬유 등 다양한 소재의 원료로도 사용 가능해 시장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석유화학업계에 따르면 현재 21조원 규모인 글로벌 바이오 플라스틱 시장은 연평균 23% 성장해 2026년 34조원 규모로 커질 전망이다.

GS칼텍스는 공정 설비 기술력을 활용해 LG화학의 발효 생산 기술에 상승효과를 더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2023년부터 3HP 시제품을 생산해 생분해성 소재 등 다양한 바이오 플라스틱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이들 회사는 재생가능한 자원으로 석유화학 연료, 화학제품 등을 만드는 화이트 바이오 분야 전반에 대해서도 협업하고 지속가능한 바이오 생태계 실현 방안에 대해서도 적극 논의하기로 했다.

신 부회장은 “탄소중립이 글로벌 메가 트렌드로 자리 잡은 가운데 정유·화학 업계를 대표하는 양사가 협력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친환경 소재 분야 연구개발에 집중해 환경과 사회를 보호할 수 있는 미래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허 사장은 “두 회사의 친환경 원료 개발 협력을 통해 순환 경제와 탄소 저감에 기여하고 고부가가치 제품을 통한 경제적 가치 창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