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것도 안 하고 수수료 30%…애플·구글 두렵지만 싸워야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1.17 00:04

지면보기

경제 02면

반독점법 위반 소송,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 대표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 대표. [연합뉴스]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 대표. [연합뉴스]

“매우 두려웠다. 그래도 위험을 감수해야 했다.”

팀 스위니(50) 에픽게임즈 대표는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그가 창업한 에픽게임즈는 글로벌 앱 마켓 시장 90% 이상을 점유한 애플·구글을 상대로 지난해 8월 미국 법원에 반(反)독점법 위반 소송을 냈다. 이 회사의 게임(포트나이트) 사용자들에게 애플·구글의 인앱결제 대신 에픽게임즈의 자체 결제수단을 제공했다는 이유로 양대 앱 마켓에서 퇴출당하자 소송전에 돌입했다. 그가 반(反) 인앱결제 전사로 거듭난 순간이었다.

이날 스위니 대표는 “애플·구글은 개발사와 이용자 사이를 차단하는 능력이 정말 대단해 (소송을 내기가) 두려웠다”며 “그래도 장기적으론 좀 더 안전한 환경으로 나가려면 당장의 리스크를 감내해야만 했다”고 말했다.

포트나이트는 영화 듄과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다. [사진 에픽게임즈]

포트나이트는 영화 듄과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다. [사진 에픽게임즈]

소송 전까지 에픽게임즈는 게임 제작 도구 ‘언리얼 엔진’을 만든 회사로 더 유명했다. 이용자 3억 5000만명에 달하는 1인칭 슈팅 게임 포트나이트 개발사로, 메타버스(3차원 가상공간) 선두주자이기도하다. 텐센트·소니·월트디즈니 등이 에픽게임즈의 주요 주주다. 지난 4월 투자유치 당시 인정받은 기업가치는 287억 달러(약 33조원).

그는 이날 오전 서울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글로벌 앱 생태계 공정화를 위한 국회 세미나’에 패널로 참석하기 위해 방한했다. 스위니 대표는 지난 8월 말 한국 국회에서 전기통신사업법 일부 개정안(인앱결제 강제 금지법)이 통과되자 “나는 한국인이다”는 트윗을 날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양대 앱 마켓에서 퇴출된 후, 포트나이트에 어떤 영향이 있었나.
“전체 게임 이용자의 10%가 애플 iOS에서 유입됐는데, 이들이 우리 게임을 못 하게 됐다. 신규 이용자를 유치할 수도 없었다. 구글 안드로이드 이용자는 플레이는 가능하지만, 앱 설치가 어려워져 불편을 겪고 있다.”
앱 마켓 결제 수수료 얼마가 적당하다 보나.
“애플과 구글은 소비자 결제액의 30%라는, 높은 수수료를 떼어간다. 자신들이 제공하지 않는 서비스에 어떤 기업이 그만큼의 수수료를 요구하나. 물론 모든 스토어는 결제처리 회사가 원하는 만큼 수수료를 책정할 수는 있다. 중요한 건 경쟁이다. 그런데 이곳(앱 마켓)에는 경쟁 대신 독점이 있다. 경쟁을 해야 수수료가 낮아진다. 페이팔과 비자, 마스터카드의 결제 수수료는 3~4%다.”
앱을 글로벌 출시하는 데 앱 마켓 도움을 받고 있지 않나.
“(단호하게) 없다. 스토어가 소비자에 대한 개발자의 접근성을 높여주긴 했다. 그런데 스토어는 스토어야 하고 결제는 결제여야 한다. 독점적 지위를 활용해 이걸 모두 묶어서 패키지로 비싸게 제공해선 안 된다. 애플은 스토어에서 자기들 것(결제)만 쓰게 하고 구글은 자기 걸 안 쓰면 (개발사에) 불리한 정책을 적용한다.”
에픽게임즈는 자체결제시스템 에픽 다이렉트 페이를 공개, 구글애플 결제시스템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사진 에픽게임즈]

에픽게임즈는 자체결제시스템 에픽 다이렉트 페이를 공개, 구글애플 결제시스템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사진 에픽게임즈]

지난 9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연방법원은 “애플이 앱 내 다른 결제 수단을 제공하는 것을 금지한 것은 반(反) 경쟁적 행위”라고 판결했다. 하지만 애플이 독점 기업에 해당하는지 등 다른 9개 쟁점에선 애플의 손을 들어줬다. 당시 스위니 대표는 트위터에 “더 싸우겠다”는 글을 올렸다.

어떻게 더 싸울 계획인가.
“현재 항소해 소송은 진행 중이다. 중요한 것은 법원이 반독점법을 적용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우리는 디지털 산업에서 독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법이 반드시 적용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항소심에서 이를 적극 주장할 것이다. 현재 애플·구글은 150년 전 반독점법 제정 계기를 만든 철도회사처럼 행동하고 있다.”
구글이 최근 개발사 자체 결제수단을 허용하고, 수수료율을 30%에서 26%로 낮췄는데.
“아무것도 안 하고 수수료 26%를 가져가는 것은 말이 안 된다. 0%여야 한다. 애플·구글은 개발자와 소비자가 직접 의사소통하지 못하게 막고 앱 가격을 높이도록 유도하고 있다. 개발사들은 손익분기점을 넘기기 위해 원래 가격에 30%를 더 붙여야 한다. 디지털 경제 자체가 생존할 수 없는 구조다.”
한국의 인앱결제 강제 방지법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나.
“이 문제 해결에 상당히 도움이 된다. 공정하게 경쟁하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다. 나는 한국이 친근하다. 1999년쯤 처음 방문했는데 매우 활기차고 창의적이었다. 한국의 게임 기업을 보면서 역량이 훌륭하다 생각했다.”
에픽게임즈는.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에픽게임즈는.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에픽게임즈의 포트나이트는 최근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다. 게임에서 유명 가수들이 콘서트를 열고 BTS가 뮤직비디오(다이너마이트)를 최초로 공개하며, 페라리의 신차 시승행사가 열리기도 한다. 로블록스·마인크래프트 등과 함께 현 시점 메타버스에 가장 근접한 게임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스위니 대표는 “인터넷 다음은 메타버스 시대이지만 메타버스가 100% 수준으로 개발되려면 앞으로 10년 이상 걸릴 것”이라며 “메타버스 시대가 도래하기 전 앱 마켓 독점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QR코드를 찍으면 팩플 구독 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QR코드를 찍으면 팩플 구독 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QR 코드를 찍으면 ‘비즈니스 뉴스레터 팩플’ 구독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