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2인자의 작심발언…"이대로면 5년내 中에 따라잡힌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9 12:44

존 하이튼 미국 합참 부의장. 연합뉴스

존 하이튼 미국 합참 부의장. 연합뉴스

미국 군 서열 2위인 존 하이튼 미국 합참 부의장이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에 대해 “충격적”이라며 “미 국방부(펜타곤)가 지금처럼 무지막지한 관료주의로 무기개발의 발목을 잡는다면, 미국은 5년 내 중국에 따라잡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의 움직이는 속도 매우 놀랍다”

28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하이튼 합참 부의장은 이날 오전 전세계 50개 주요 언론사 국방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이 움직이는 속도가 매우 놀랍다”면서 “우리가 뭔가 하지 않는다면 중국이 러시아와 미국을 따라잡는 상황이 조만간 현실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다음달 퇴역을 앞둔 하이튼은 합참 부의장으로서 마지막 기자회견이 될 수 있는 자리에서 이 같은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하이튼의 이번 발언은 미국이 지난 21일 극초음속 실험에 실패한 뒤 일주일만에 나왔다. 미 국방부가 알래스카에서 극고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했지만 부스터 로켓 이상으로 실패했다. 반면 중국은 지난 7월과 8월 두차례에 걸쳐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 시험에 성공했다는 사실이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로 알려졌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음속의 5배 이상 속도로 날아가는 미사일로, 미사일 방어망을 무력화할 수 있는 차세대 ‘게임 체인저’로 불린다. 이 첨단 무기를 확보하기 위해 미국과 중국·러시아가 기술개발 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

중국이 2019년 쏘아올린 극초음속 활강비행체(HGV) 싱쿵-2호. [유튜브]

중국이 2019년 쏘아올린 극초음속 활강비행체(HGV) 싱쿵-2호. [유튜브]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 소식에 지난 27일 미군 서열 1위인 마크 밀리 합참의장이 “스푸트니크의 순간”이라고 부르며 충격을 표명한 바 있다. 스푸트니크의 순간은 1957년 소련이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를 쏘아 올리면서 미국 등 서방에 충격을 안겼던 때를 의미한다. 미국은 이때부터 러시아와의 우주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북한, 실패를 성공 과정으로 인정하고 군비 역량 키웠다”

이날 하이튼은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한 자세한 언급은 삼갔다. 다만 발언 내내 펜타곤의 관료주의에 대한 우려를 이어갔다. 그는 “최근 5년간 중국이 수백번 극초음속 미사일을 테스트한 반면, 미국은 단 9차례 시험했을 뿐”이라며 “한자릿수와 세자릿수의 격차가 중국과 미국의 군비 개발 접근 방식에 대한 극명한 차이를 보여준다”고 역설했다. 그는 “군은 미미한 진전을 보이고 있지만 펜타곤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관료적이고 느리다. ‘잔인하다’고 표현해야 할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내달 퇴역을 앞둔 존 하이튼 미국 합참 부의장. 연합뉴스

내달 퇴역을 앞둔 존 하이튼 미국 합참 부의장. 연합뉴스

펜타곤의 관료주의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로 ‘실패에 대한 태도’를 지적했다. 하이튼은 “실패가 나쁘다고 비판만 한다”면서 “실패를 성장과 학습의 당연한 과정으로 인정하지 않으면 발전은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예로 들었다. 하이튼은 “김정은의 아버지 김정일은 과학자와 공학자가 실패했을 때 처형했다. 하지만 김정은은 실패가 발생해도 이들을 격려하고 실패를 극복하게 했다”면서 “실패를 성공의 한 과정으로 인정하자, 결국 경제순위 118위 국가인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에 성공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미국 혼자보다 동맹과 공동 대응 필요”

하이튼은 중국이 구축 중인 극초음속 미사일과 핵무기의 주요 타깃은 대만이 아닌 미국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미국은 이에 대한 계획을 세우고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맹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 혼자 대응할 경우 5년 안에 중국에 추격당할 수 있지만, 동맹과 함께 한다면 한동안 괜찮을 수 있다”며 동맹국들의 협력과 공동 대응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