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전두환 5·18 빼면 잘했다", 조국 "독일 총리가 히틀러 말하면…"

중앙일보

입력 2021.10.20 07:29

조국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독일 총리를 언급하며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20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의 전날(19일) 발언을 전하는 기사를 소개하며 "히틀러 통치 시기 독일 중공업은 비약적으로 발전했고, 히틀러는 동물을 사랑하여 1933년 동물 생체실험 금지, 동물 꼬리 자르기 금지 등을 내용으로 하는 동물보호법을 세계 최초로 만들도록 했다"라며 "또한 히틀러는 고전음악과 미술 애호가였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그래서 독일 총리 후보가 '히틀러가 다 잘못했나? 히틀러가 잘한 것도 있다'라고 말한다면 어떻게 될까"라고 되물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관련 발언을 비판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관련 발언을 비판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윤 전 총장의 발언은 지난 19일 오전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나왔다. 대통령은 어젠다에 집중하고 세부 분야는 전문가에게 맡겨야 한다는 취지로 말하면서다.

윤 전 총장은 "이분(전두환)은 군에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전문가들에게) 맡겼다"라며 "최고의 전문가를 뽑아 적재적소에 두고 전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소통하고 어젠다만 챙기겠다"고 말했다.

당 안팎에서 비판이 나왔다. 홍준표 의원은 "(윤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은 아무말 대잔치를 넘어 망발에 가깝다"며 "일일 일 망언으로 당의 위상과 명예를 추락시키고 대선후보로서의 자격마저 의심케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광주의 상처는 아직 아물지 않았고 진상규명조차 완전히 되지 않았다"라며 "집단학살범도 집단학살 빼면 좋은 사람이라는 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냐. 광주 영령과 호남인 능멸에 대해 지금 즉시 석고대죄하라"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