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국감서 '킥킥' 이재명에 "국회 경시 태도 당장 고쳐야"

중앙일보

입력 2021.10.19 17:11

업데이트 2021.10.19 17:20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주질의를 마친 뒤 미소 짓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주질의를 마친 뒤 미소 짓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의당은 19일 전날 경기지사 자격으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를 받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태도를 지적하며 “질의 도중 비웃는 등 시민의 대표기관인 국회를 경시하는 태도는 당장 고쳐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지사는 시민에게 위임받은 권한으로 시민을 대표해서 이뤄지는 국감이라는 점을 직시하고 자료제출에 성실히 응해야 할 것”이라며 “‘면책특권’ 제한 발언이나 질의 도중 비웃는 등 시민의 대표기관인 국회를 경시하는 태도는 당장 고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일(20일) 예정된 국토위 국감에서는 시민들에게 박탈감을 심어준 대장동 특혜비리 사건에 대해 여당 대선주자로서 깊은 성찰과 솔직한 해명, 책임 있는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전날 출석한 국감에서 야당이 조폭 ‘국제마피아’와의 연루설을 제기하자 어이없다는 듯 “허허허” “킥킥킥” 반복해 웃다가 국민의힘 의원들의 항의를 받았다. 이 후보는 질의응답 도중 12차례에 걸쳐 웃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의원들과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대장동 설계자는 내가 맞다” “개발사업의 최종 책임자는 시장인 내가 맞다”라며 대장동 의혹 전반에 대한 도의적 책임은 인정하면서도 ‘대장동 의혹’과는 분리해 대응했다.

이에 대해 이 수석대변인은 “대장동 개발사업의 책임자는 본인이 맞다고 인정했으면서도 천문학적 불로소득은 유동규 등 직원들의 일탈이고 나는 모르는 일이라고 일관했다”며 “한 마디로 ‘공은 내 것이고 불법은 남 탓’이라는 ‘내공남불’ 국감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특혜비리의 본질은 공공이 개입해 ‘토지 헐값 매입, 아파트 고가 분양’을 기획한 부동산 투기 카르텔 범죄”라며 “이번 국감에서 시민이 묻고자 했던 것은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누가 왜 삭제했는지, 성남시 행정의 최종 책임자였던 당시 이재명 시장은 중대한 사실을 몰랐는지 등”이라고 했다.

그는 “단군 이래 최대 공익환수라고 주장하지만 결과적으로 단군 이래 최대 불로소득 복마전이 돼버렸는데, 최근에야 이런 사실을 알았다는 이 후보의 답변을 과연 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겠냐”며 “몰랐다면 무능이고 알았다면 공범이라는 말이 괜히 나오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