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 내려온다' 9억뷰 대박의 민낯…광고비 100억 넘게 썼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9 12:45

업데이트 2021.10.20 07:52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서울 편의 한 장면. [사진 한국관광공사]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서울 편의 한 장면. [사진 한국관광공사]

 ‘범 내려온다’ 신드롬을 낳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의 홍보영상 시리즈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유튜브‧페이스북 등에서 약 9억 뷰를 올린 대박 콘텐트로 이름을 날렸지만, 그 뒤에는  광고비가 있었다. 광고비로만 100억 원 넘게 쏟아부었다.

19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실에 따르면,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2년간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14편의 제작비로 약 22억6400만원을 사용했다. 그러나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광고비로는 101억4000만원을 지출했다. 한국관광공사는 2년간 유튜브·페이스북·인스타그램·틱톡 등 모두 9개 해외업체에 광고비를 지급했다.

모두 8편으로 구성된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시즌2 영상의 경우 9월 3일 업로드됐다. 9월 10일 기준 해외 조회 수는 39만9000뷰에 그쳤지만, 광고비 57억6000만원을 집행한 지 한 달 만에 조회 수가 2억8000만 뷰로 무려 50배 이상 뛰었다. 지난해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도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영상의 조회 수 90% 이상이 유튜브 광고에 의한 트래픽”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영상 시리즈는 중독성 강한 안무와 음악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한국관광공사는 그간의 영상이 입소문을 타고 해외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고 홍보해왔다. 영상을 기획한 한국관광공사 직원은 올해 대통령 표창을 받기도 했다.

정청래 의원은 “제작비보다 약 다섯 배 많은 광고비를 집행했다”라며 “한국을 새롭게 알리는 콘텐트를 기획하고 개발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