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옷, 윤석열 옷”…홍준표측 “이재명, 상위 0.1%의 삶…가난을 스펙활용”

중앙일보

입력 2021.10.08 18:34

이경 대변인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SNS 캡처

이경 대변인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SNS 캡처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측이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어린 시절 옷을 비교한 이재명 캠프 측을 겨냥해 “가난을 스펙, 패션으로 활용하는 것이야말로 오히려 취약계층을 욕보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캠프의 여명 대변인은 8일 페이스북에 “부자를 증오하는 세계관을 가진 이재명 지사답게, 그 대변인의 ‘생각의 그릇’이 깨진 간장 종지만도 못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재명 캠프의 이경 대변인은 전날(7일) 페이스북에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의 어린 시절 사진을 올린 뒤 “이재명의 옷과 윤석열의 옷. 사진을 보며 생각은 각자의 그릇만큼”이라고 적었다.

이 지사의 어린 시절 사진은 흑백 사진으로, 자신의 체형보다 사이즈가 커 보이는 외투를 입은 모습이 담겼다. 윤 전 총장의 어린 시절 사진은 컬러 사진이었으며 윤 전 총장은 흰 와이셔츠에 푸른색 재킷, 빨간색 나비넥타이를 착용했다.

이 대변인이 두 사람의 어린 시절 사진을 나란히 올린 것은 이 지사가 가난한 유년기를 보냈다는 사실을 부각하려는 의도인 것으로 해석됐다.

사진은 김주대 시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이 대변인이 공유한 것으로, 김 시인은 “가난한 부모는 자식에게 몸보다 큰 옷을 사서 입히고, 부자 부모는 자식 치수에 맞는 옷을 사 입힌다”며 “어린 시절 이재명의 큰 옷에서 가난을 보았고, 윤석열의 딱 맞는 옷과 나비넥타이에서 부유함을 봤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여 대변인은 “가난을 딛고 성공한 삶이 위대한 인생의 스토리가 될 수는 있겠다”면서도 “변호사로, 광역자치단체장으로 대한민국 상위 0.1%의 삶을 살고 있는 게 이재명 지사”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가난을 스펙, 패션으로 활용하는 것이야말로 오히려 취약계층을 욕보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어린시절. SNS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어린시절. SNS 캡처

이후 해당 게시글의 댓글에는 이 지사 지지자와 윤 전 총장의 지지자로 추정되는 이들이 올린 두 사람의 어린 시절 사진으로 도배됐다. 네티즌들은 “조국(전 법무부 장관)의 옷은 어찌 생각하시는지” “이런 논리면 홍준표 후보 이길 사람이 없네” “가난을 무기로 쓰진 말아야지” 등의 냉소 섞인 반등을 보이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