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위장당원 엄청 가입” 홍준표 측 “명백한 당원 모독”

중앙일보

입력 2021.10.05 00:02

지면보기

종합 06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당원 수가 급증하는 것과 관련해 4일 “민주당 정권이 우리 당 경선에까지 마수를 뻗치고 있다. 위장 당원이 엄청 가입했다”고 주장해 당내 논란을 일으켰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시 사상구 당협을 방문해 “우리 당 경선 과정에서 내부 총질도 있고, 민주당 개입도 있지만, 우리 당원들이 힘을 모아 진짜 주인인 국민에게 나라를 되돌려 주자”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일 부산시 서면지하상가를 방문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오는 8일 후보 4명을 선출하는 2차 컷오프를 실시한다. 송봉근 기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일 부산시 서면지하상가를 방문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오는 8일 후보 4명을 선출하는 2차 컷오프를 실시한다. 송봉근 기자

최근 국민의힘은 이준석 대표가 당선된 6·11 전당대회를 계기로 5월 31일~9월 27일 기간에 당원 26만5952명이 새로 가입했다는 보도자료를 냈다. 특히 직전 4개월(2월 1일~5월 30일)과 비교해 20대는 8배, 30·40대는 7.5배, 수도권 9.8배, 호남에선 8.6배 늘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의 ‘위장 당원’ 발언은 “역선택의 혜택을 받는 홍준표 의원을 겨냥한 견제구”라는 해석도 나왔다.

하지만 당내 경쟁자들은 공세를 폈다. 홍준표 캠프는 논평을 내고 “명백한 당원 모독”이라며 “윤 후보가 입당하기 훨씬 전부터 함께 울고 웃으며 이 당을 지켜온 당원을 갈라치기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이 대표 취임 뒤 20·30 당원 등 신규 당원이 많이 늘었는데, 이분들이 위장 당원이란 말이냐”며 “증거가 있으면 당장 내놓고, 없으면 당원에게 사과하라”고 몰아세웠다.

논란이 커지자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일부에서 (민주당이) 조직적으로 우리 당 경선에 개입하고자 하는 시도가 있다는 얘기가 들려온다”며 “(위장 당원 발언은) 민주당의 정치 공작에 경각심을 가지고 똘똘 뭉쳐야 한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의 손바닥 ‘임금 왕(王)’ 논란도 이어졌다. 이날 윤석열 캠프의 김용남 대변인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손바닥 대신) 주로 손가락 위주로 씻으신 것 같다”고 답했다. 손바닥을 씻지 않은 탓에 ‘왕’자가 지워지지 않았다는 의미였지만, 당장 온라인에선 “코로나 시국에 손도 제대로 안 씻냐” “주술에서 위생으로 논란이 번졌다”는 조롱이 이어졌다.

‘대장동 게이트’ 국면에서 윤 전 총장이 여러 구설에 휘말리자 이준석 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캠프의 위기관리 능력 부족”이라는 취지로 비판했다. 이 대표는 “기본적으로 캠프가 위기관리 능력을 키워야 하는데 윤 캠프는 대변인마다 다른 소리를 한다. 팀 빌딩(캠프 구축)이 덜된 게 아닌가”라며 “‘이런 걸 했는데 불편하게 보이면 안 하겠다. 실수였다’ 이렇게 넘겼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