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철·김선형 “슥(SK) 잡아 봐라~”

중앙일보

입력 2021.10.01 00:03

업데이트 2021.10.01 08:17

지면보기

경제 07면

프로농구 서울 SK의 전희철(오른쪽) 감독과 가드 김선형이 덤벼 보란듯 손짓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프로농구 서울 SK의 전희철(오른쪽) 감독과 가드 김선형이 덤벼 보란듯 손짓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슥~. 잡아 봐라~.”

프로농구 서울 SK의 전희철(48) 감독과 가드 김선형(33)이 입을 맞춰 말했다. 오는 9일 개막하는 시즌 개막을 앞두고, 지난달 30일 서울 JW매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KBL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밝힌 ‘다섯 자 출사표’다.

행사에 하루 앞서 용인 SK 훈련장에서 만난 전 감독은 “10개 팀 중 막내 감독이지만 도발성 멘트를 준비했다”며 “‘슥’은 팬들이 SK를 부르는 ‘스크’를 줄인 거다. ‘잡아봐라’는 남들이 못 따라잡는 스피드 농구를 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전 감독은 “선형아, 내가 ‘슥~’ 할 테니, 네가 ‘잡아봐라~’ 해. 도발하는 듯한 톤이 중요해”라며 웃었다.

올 시즌 SK 지휘봉을 잡은 전 감독은 데뷔 무대였던 9월 ‘KBL 컵대회’에서 우승했다. 4전 전승, 3연속 역전승을 거뒀다. 2011년부터 10년간 SK 코치를 지낸 전 감독은 한 박자 빨리 작전 타임을 불러 상대의 흐름을 끊었다. 컵대회 MVP(최우수선수) 김선형은 “감독님이 타임아웃 때 ‘약속’과 ‘믿음’을 많이 얘기했다”고 했다.

전 감독은 “그 얘기를 들은 내 친구가 ‘목사님이냐? 선수들에게 소망과 사랑도 말하겠다’고 하더라. ‘골 따먹기(득점)’를 위해 패턴 17~18개 정도 준비했다. 훈련 때 약속한 대로 움직여야 믿음으로 연결된다”고 했다. 이어 “아~ 또 믿음이라고 했네. 저 무교에요”라며 웃었다.

전 감독이 강조하는 건 ‘모션 오펜스’다. 유기적이고 빠른 움직임으로 상대를 흔드는 농구다. 전 감독은 “SK는 2011년 선형이가 입단하면서 스피드 농구를 시작했다. 선형이를 음식 재료에 비유하면 화끈한 청양고추”라며 “내가 10년간 보좌했던 문경은 전 감독님의 스피드 농구를 유지하되, 디테일을 더 살리겠다. 스위치 디펜스를 하니 수비가 느슨했고, 속공이 끊기면 세컨드 공격이 단조로워지는 문제가 있었다. 올해는 더 압박하는, 상대가 스피드로는 따라잡을 수 없는 팀을 만들겠다”고 했다.

프로농구 서울 SK의 전희철(오른쪽) 감독과 가드 김선형이 덤벼 보란듯 손짓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프로농구 서울 SK의 전희철(오른쪽) 감독과 가드 김선형이 덤벼 보란듯 손짓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올해 SK에 따라붙는 물음표 3개는 ‘워니’ ‘최준용’ ‘전희철’이다. SK 외국인 선수 자밀 워니는 지난 시즌 코로나19로 어머니를 잃었다. 그 충격 탓에 키 1m99㎝ 워니의 체중은 한때 130㎏까지 불었다. SK와 재계약 후 110㎏대로 줄었다. 전 감독은 “워니도, (최)준용이도 성숙했다. 저만 잘하면 된다”고 했다.

지난 10년 동안 SK는  8주 훈련 프로그램인 ‘지옥주’를 실시했다. 지난 시즌 부상자가 많았지만, 이번 오프시즌에는 페이스를 잘 조절해 부상 선수가 거의 없다. 발목 부상으로 고생했던 김선형은 컵대회와 연습경기에서 덩크슛을 터트렸다. 전 감독은 “선형이는 최근 몇 년 중 가장 몸이 좋다. 세트 오펜스 성공률도 높아지고 있다”고 했다. 스몰 포워드 안영준을 슈팅 가드로도 기용해 2대2 플레이를 더 늘리는 옵션도 고려 중이다.

고려대 시절 삼성전자와 경기에서 덩크슛을 터트리는 전희철. [중앙포토]

고려대 시절 삼성전자와 경기에서 덩크슛을 터트리는 전희철. [중앙포토]

1990년대 농구대잔치 시절 전희철은 점프력이 좋고 체공 시간이 길어 ‘에어본(미국 공수부대)’이라 불렸다. 전 감독의 선수 때 덩크슛 영상을 보여주자 김선형은 “덩크슛을 하려면 이렇게 모션이 멋있어야 한다. 전 감독님이 5년 전까지는 훈련 때 덩크를 했다”고 전했다.

전 감독은 “컵대회 우승하면 덩크슛을 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는데, 이러다 진짜 해야 하는 거 아닌지. 림을 낮추고 2주 정도 몸을 만들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형은 “우승하고 림 그물을 자를 때 덩크슛하시면 되겠네요”라고 거들었다.

전 감독은 우승 후보로 통신 라이벌 수원 KT를 꼽았다. 미디어데이 우승 후보 투표에서 KT가 6표, SK가 두 번째로 많은 2표를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