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 여성 동상인데 적나라한 몸매…伊 뒤집은 '투명 시스루'

중앙일보

입력 2021.09.28 22:15

업데이트 2021.09.29 14:59

이탈리아 남부 캄파니아 지역 사프리시의 한 행사장에서 공개된 동상. 19세기 이탈리아 시인 루이지 메르칸티니의 작품 '사프리의 이삭줍는 여성'을 모티브로 했다. 동상 주위에는 주세페 콘테 전 이탈리아 총리 등이 모여 있다.[이탈리아2TV]

이탈리아 남부 캄파니아 지역 사프리시의 한 행사장에서 공개된 동상. 19세기 이탈리아 시인 루이지 메르칸티니의 작품 '사프리의 이삭줍는 여성'을 모티브로 했다. 동상 주위에는 주세페 콘테 전 이탈리아 총리 등이 모여 있다.[이탈리아2TV]

몸매가 적나라하게 드러난 여성의 동상이 이탈리아에서 성차별 논란을 낳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27일(현지시간) 전했다. 해당 동상은 지난 25일 이탈리아 남부 살레르노주 사프리에서 주세페 콘테 전 총리가 참석한 행사에서 공개됐다. 19세기 이탈리아 시인 루이지 메르칸티니(Luigi Mercantini)의 작품 '사프리의 이삭줍는 사람'을 모티브로 한 작품이라고 한다.

이 동상은 마치 투명하게 비치는 ‘시스루 의상’을 입은 것처럼 여성 신체 굴곡을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이탈리아 중도좌파 민주당의 로라 볼드리니 의원은 이와 관련해 "여성에 대한 범죄"라며 "기관들은 어떻게 이렇게 여성을 성적으로 대상화한 작품을 받아들일 수 있나, 남성 우월주의는 이탈리아에 해악"이라고 트위터에 비판했다. 이탈리아 팔레르모 지역 민주당 소속 여성 정치인 그룹은 동상을 철거해야 한다는 성명을 냈다.

로라 볼드리니 트위터 캡처

로라 볼드리니 트위터 캡처

'사프리의 이삭 줍는 사람'은 1857년 사회주의자 카를로 피사칸의 실패한 나폴리 원정기를 그린 시다. 시 속에 등장하는 이삭 줍는 여성은 바다를 바라보며, 원정에 나섰다가 죽은 300명에 대해 노래한다. 사프리의 이삭 줍는 사람은 이탈리아 학생들이 학교에서 배우는 애국적 상징이다.

민주당 소속 여성 정치인 그룹은 작품에 대해 "영혼도 없고, 이 이야기의 정치적·사회적 문제와 관련이 없는, 성적으로 묘사된 우리 자신을 보게 되는 부끄러움을 다시 한 번 느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반면 동상을 만든 조각가는 발끈했다. 조각가 에마누엘레 스티파노는 페이스북에 "작품을 온전히 나에게 맡겼다면 아예 누드로 만들었을 것"이라며 "나는 단지 인체를 사랑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타락'으로 보길 원하는 사람들에게 작품에 대해 설명하는 것은 쓸데 없는 일(useless)"이라고 일갈했다. 작품 제작을 지원한 안토니오 젠타일 사프리 시장도 "작품에 대해 논란이 일어나기 전까지 누구도 작품을 비판하지 않았다"고 옹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