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사주' 대화방 폭파한 조성은 “4월3일 기록 공개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12:08

업데이트 2021.09.15 14:17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관위 부위원장. SBS뉴스 인터뷰 화면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관위 부위원장. SBS뉴스 인터뷰 화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제보자인 조성은씨 가 15일 “고발장 이미지 파일 생성 등 2020년 4월 3일 로그 기록 전체를 언론에 추가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대화방 폭파 논란’, ‘사후 조작 논란’ 등을 불식시키겠다는 취지다.

김웅과 대화방은 ‘無’…“객관 증거 있다”

조씨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대화방 폭파 논란에 대해 “공방 붙일 일이 아니다”며 “(대화방 원본이 남아있지 않더라도) 직접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조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고발 사주 의혹 관련 보도가 나간 이후 김웅 국민의 힘 의원이 지난해 4월 3일과 8일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 및 자료들을 전달한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나왔다고 밝혔다. 통상 텔레그램 등 메신저 대화방은 참가자들이 모두 나갈 경우 그 방에서 오간 대화와 자료는 삭제된다. 조씨는 대신 김 의원과 대화방을 나가기 전 사진으로 모든 자료를 캡처 보관한데다 또 별도 휴대전화로 개설한 자신의 다른 텔레그램 계정으로 전달해 내용을 보존했기 때문에 원본이 없더라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조씨는 ‘고발사주’ 의혹을 ‘살인’에 빗대면서 “살인을 인정할 때 살인 라이브 영상을 찍어놨느냐가 아니라 지문‧흉기‧핏자국‧발자국 등으로 인정을 하는 것 아니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상대편은 방만 폭파되면 증거가 인멸될 줄 알았나 보다”라며 “흉기만 갖다버리면 살인이 안 들킨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했다.

조씨가 대검 감찰부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각각 제출한 휴대전화 2대에는 비록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의 텔레그램 대화방이 존재하지 않더라도, ‘증거능력’에는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주요 관계인 입장.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주요 관계인 입장.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대화방을 나간 이유를 묻는 말에는 “상대방이 방 폭파를 하면 내 백업도 사라질 수 있지 않은가”라며 “텔레그램 메신저 상에서 대화 백업 기능이 어디까지 보장되는지 아무도 정확히 모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대화방이 사라졌을 때 당시 나눈 대화 확인이 어렵지 않은가’라고 재차 묻자 “그때 사용했던 휴대폰까지 (수사기관에) 제출하며 충분히 자료를 제공했다”며 “디지털 포렌식으로 증거가 됐는데 왜 이걸로 공방을 벌여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되물었다.

일체의 ‘사후 조작’ 의혹도 부인했다. 조씨는 “나중에 손준성 검사 번호를 알게 됐을 때조차도 ‘조작 의혹’이 일까 봐 번호를 저장하지 않았다”며 “그 정도로 꼼꼼히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텔레그램으로 전달받은 자료의 발신자 정보와 손준성 검사(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의 휴대전화 번호가 일치한다는 점을 재차 지적했다.

대신 조씨는 “수사기관이 확보한 4월 3일자 로그 기록과 원본 자료 등을 언론에도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앞서 조씨는 “수사기관이 내 휴대전화를 포렌식 할 때 2020년 4월 3일 텔레그램으로 고발장 등 이미지가 다운로드됐다는 로그 기록을 확인했다”며 “내가 직접 참관했고, 수사기관에서도 보면서 확인했다”고 한 바 있다.

대화방 없는 ‘고발장 작성자’ 수사, 가능할까 

하지만 지난해 4월 김 의원과 제보자 사이에 고발장 등을 주고받은 대화방 자체가 사라지면서 대검 감찰부와 공수처의 진상규명은 난항을 겪을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공수처 관계자는 지난 14일 “앞으로는 조금 수사 템포가 느려지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논란이 된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고발장 작성자’라는 걸 확인하려면 중간 전달자인 김웅 의원과 손 검사 간 텔레그램 대화 내용 등이 필요한데, 두 사람 다 휴대전화를 이미 교체한데다 제보자인 조성은씨마저 대화방을 나왔다고 밝히면서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역시 지난 7일 국회에서 “수사체제로의 전환도 고려를 해야 한다”고 일찌감치 수사 전환 의지를 드러냈지만, 친(親)정권으로 분류되는 한동수 감찰부장이 지휘하는 대검 감찰부조차 13일 째 수사로 전환하지 않은 상황이다.

뉴스버스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청부 고발 의혹의 근거로 제시한 이미지. 손준성 검사가 고발장을 전달할 때 특정인의 실명 판결문도 첨부했다는 주장이다. [사진 뉴스버스]

뉴스버스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청부 고발 의혹의 근거로 제시한 이미지. 손준성 검사가 고발장을 전달할 때 특정인의 실명 판결문도 첨부했다는 주장이다. [사진 뉴스버스]

법조계에서는 “고발장 작성자는 물론 전달 경로도 명확히 규명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한 검사는 “제보자인 조씨가 방을 나간 이유가 설명되지 않는다”며 “김웅 의원이 전달한 고발장은 미완성인 데다, 수정이 가능한 한글 파일이 아니라 수정이 불가능한 이미지 파일이었는데 굳이 이미지 파일로 전달한 것 자체가 이상하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