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오세훈 '親박원순 인사들' 연결된 플랫폼창동61 조준

중앙일보

입력 2021.09.07 18:05

서울시가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의 주요 사업들에 제동을 걸어온 데 이어 문화시설인 ‘플랫폼창동61’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서울시 '신대철 의혹'도 조사중

서울시 도봉구에 위치한 문화공간 플랫폼창동61. 사진 뉴시스.

서울시 도봉구에 위치한 문화공간 플랫폼창동61. 사진 뉴시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부터 플랫폼창동61의 위탁운영사 선정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조사 결과 감사에 착수해야 할 만큼 중대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정식 감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플랫폼창동61은 박 전 시장 도시재생 사업의 일환으로 2016년 도봉구 창동에 컨테이너 61개를 활용한 문화공간으로 개관했다. 총 사업비로 대행을 맡은 서울주택도시공사(SH) 예산 82억원가량이 투입됐다. 국민의힘 이영 의원실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SH공사는 2015년 11월 플랫폼창동61의 위탁운영사로 A업체를 선정해 2015~2016년 위탁계약 및 연구용역에 따른 계약금으로 A사에 약 9억7000만원을 지급했다.

심사위원-문화연대-위탁업체 '이해충돌?'

서울시는 이 업체 선정과정에서 이해충돌 소지가 있었는지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A사는 시민단체 ‘문화연대’에 매년 후원하고 있는데 당시 위탁업체 선정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B교수가 문화연대의 간부직을 맡고 있었다는 것이다. 박 전 시장은 B교수와 함께 문화연대에서 각종 시민활동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운영위탁업체 공모 당시 A사를 포함해 두 곳이 입찰에 지원했고, 심사 평가 결과 A사가 선정됐다. A사는 이듬해 2기 공모에도 입찰 지원했지만, 다른 업체에 밀려 선정되지 못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B교수가 문화연대로 얽혀있는 A사에 의도적으로 높은 점수를 주어서 선정에 관여한 건 아닌지를 포함해 여러가지 사안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A사가 100억원이 넘는 규모의 각종 서울시 사업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이해충돌 소지가 없었는지 등도 조사 대상이다.

"문화연대 후원 10만원이 전부, 문제 없다"

당사자들은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A사의 경영본부장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문화연대에는 매년 10만 원 정도밖에 후원하고 있지 않다”며 “플랫폼창동은 심지어 1년 후에 입찰에서 탈락했으며 각종 서울시 사업도 지원했다가 떨어진 사례가 많다. 유착관계가 있다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B교수도 중앙일보에 “내가 플랫폼창동61의 문화예술감독을 맡고 있기 때문에 당연직으로 심사에 참여한 것이고 A사와 긴밀한 관계도 아니다”며 “모든 선정 과정은 회의를 통해 규정대로 진행됐다”고 말했다.

뮤지션 신대철

뮤지션 신대철

플랫폼창동61과 관련해서는 최근 밴드 피해의식 멤버이자 유튜버 크로커다일(최일환)이 밴드 시나위 리더 신대철을 향해 “박 전 시장과 친밀한 관계 때문에 플랫폼창동61 입주 등 특권을 누려왔다”고 공개 비판하기도 했다. 크로커다일은 신씨가 이사장으로 활동하는 바른음원협동조합(바음협)이 플랫폼창동61 입주를 위해 만들어진 ‘페이퍼 컴퍼니’라고 주장했다.

바음협은 이에 대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하며 집단 소송을 준비 중이다. 서울시는 해당 의혹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