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석열 검찰, 다 계획 있었다”…尹 청부고발 의혹 맹폭

중앙일보

입력 2021.09.02 15:26

업데이트 2021.09.02 15:31

조국 당시 민정수석과 윤석열 검찰총장.[중앙포토]

조국 당시 민정수석과 윤석열 검찰총장.[중앙포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 시절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여권 인사들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맹비난했다.

조국 전 장관은 2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검찰’, 총선 앞두고 다 계획이 있었다”고 적었다. 윤 전 총장이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당시 측근 검사를 통해 김웅 당시 미래통합당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인사와 특정 언론사 기자들을 고발하도록 사주했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한 반응이다.

조 전 장관은 “국정원의 정치공작에 준하는 명백한 권력범죄”라며 “예상은 했지만 너무도 충격”이라고 해당 기사 링크를 공유했다.

이어 “고발을 사주한 손XX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은 물론 윗선을 즉각 수사해야 한다.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은 ‘검찰총장의 눈과 귀’로 불리는 자리이며 총장에게 직보한다”고 주장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 전 장관은 또 다른 글에서 “‘윤석열 검찰’의 MBC 기자 5명, 뉴스타파 기자 1명, PD 1명에 대한 고발 사주”라고 적고 “언론의 자유 침해를 넘어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익제보를 받았을 뿐 ‘청부 고발’은 아니다. 사실무근이다”라는 김웅 의원의 해명에도 “검찰이 여권 정치인에 대한 고발장 초안을 만들어 야당에 제공하는 것이 ‘공익제보’라고?”라며 공세를 이어갔다.

그는 아울러 “판사 사찰문건의 주역으로 지목됐던 바로 그 검사이고 하필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출신이자 지난 4.15 총선에서 제1야당의 대구·경북권역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인사의 사위인 바로 그 검사”라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기자회견문 일부를 그대로 인용해 동의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이날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검찰이 제1야당이었던 미래통합당 측에 범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형사고발을 사주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보도로 윤 전 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윤 전 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 등이 피해를 보게 한 과정에 관여한 유시민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의원 후보 등 여권 인사 11명을 고발하라고 김 의원에 사주했다는 것이다.

뉴스버스는 윤 전 총장은 당시 대검의 수사정보정책관인 손준성 검사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고발장의 고발인 칸을 비워 김 의원에게 전달했다고도 보도했다.

다만 윤 전 총장과 김 의원 측은 이 같은 의혹 제기에 각각 “사실이 아니다”라며 부인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