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한국인이다" 재산 8조원 美 '수퍼리치' 돌발 선언 왜

중앙일보

입력 2021.09.01 17:45

업데이트 2021.09.01 17:47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 창업자. 로이터=연합뉴스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 창업자. 로이터=연합뉴스

약 8조원의 재산을 보유한 세계적 게임사 대표가 "나는 한국인"이라고 선언했다.

한국에서 세계 처음으로 구글과 애플을 겨냥한 '인앱(In App) 결제 강제 금지법'이 통과된 것을 환영한다는 뜻에서다. 인앱 결제란 구글·애플이 자체 개발한 내부 결제 시스템으로만 유료 앱과 콘텐트를 결제하도록 하는 방식을 일컫는다.

31일(현지시간) 에픽게임즈 창업자 팀 스위니 CEO는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이 전 세계에서 오픈 플랫폼의 선두주자"라며 "전세계 개발자들은 자랑스럽게 이런 말을 할 수 있다. '나는 한국인이다'"라고 밝혔다. 에픽게임즈는 인기게임 '포트나이트'와 게임엔진 '언리얼엔진' 개발사로, 스위니 CEO는 포브스 기준 재산 74억 달러(약8조5618억원)를 보유한 재력가다.

그러면서 "한국은 디지털 상거래 독점을 거부하고 오픈 플랫폼을 권리로서 인정했다"며 "개인용컴퓨터가 보급된 45년간의 역사에서 중요한 이정표다. 역사의 시작은 쿠퍼티노(실리콘밸리 지칭)였지만, 오늘날 최전선을 서울"이라고 덧붙였다.

[팀 스위니 트위터 캡처]

[팀 스위니 트위터 캡처]

스위니 CEO의 '나는 한국인'이란 표현은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유명 연설에서 착안한 것이다. 케네디 전 대통령은 1963년 독일 서베를린을 방문해 "자유 세계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말은 단연 '나는 베를린인이다'일 것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당시 독일은 동독과 서독으로 나뉘어 있었는데, 서베를린은 동독 한가운데 고립된 영토였다. 이곳 시민들에게 자유 세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응원하는 메시지가 담겨있었다.

에픽게임즈는 현재 애플과 '인앱결제 강제'에 대해 소송전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 8월 이 회사 게임인 '포트나이트'가 자체결제 시스템을 도입했는데,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이 게임을 퇴출했기 때문이다.

한편 국회는 31일 본회의를 열고 애플과 구글 등 앱 마켓 사업자가 자신의 지위를 부당하게 이용해 모바일 콘텐트 제공 사업자에 특정한 결제방식을 강제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