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성여대 약대, OSCE 임상실기시험 시행

중앙일보

입력 2021.09.01 17:13

덕성여자대학교(총장직무대리 김경묵) 약학대학(학장 윤혜란)이 37개 약대 최초로 도입한 'OSCE(objective structured clinical examination)' 프로그램의 시행으로 임상실기시험을 8월 24일(화) 실시했다.

OSCE(objective structured clinical examination)는 미국의 Pharm.D. 교육 과정에서 약학대학 학생들의 졸업 후 핵심역량과 전문기술을 양성하기 위하여 시행하고 있는 시험으로 관련 모든 평가도구가 객관적으로 구조화된 임상실기시험으로 올해 3년차를 맞이했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류완지(5학년) 학생은 “다양한 약학지식과 약물치료학 지식을 통합해서 공부해야 했기 때문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자기 주도적 학습 방법과 팀 학습으로 준비한 후에, 가상환자를 대상으로 직접 환자 복약지도를 할 수 있어서 매우 뿌듯했다. 특히 올바른 지식을 습득하는 것뿐만이 아니라 환자에게 정확하게 대화를 통하여 복약 정보를 전달하는 것 또한 약사의 중요한 소양이라는 것을 느꼈다”라며 “내년에 병원과 약국에서 실무실습을 할 때 이번 경험이 도움이 많이 될 것 같고 교수님께서도 많은 준비를 해주신 것 같아 감사드린다”며 소감을 밝혔다.

OSCE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신혜연 교수는 “OSCE는 졸업 후 핵심역량과 기술 그리고 상담 능력을 훈련할 수 있는 적합한 평가도구이다”며 “덕성여대는 교수님들과 겸임교수님들이 직접 환자이자 평가자로서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셔서 조기에 성공적으로 OSCE를 시행할 수 있었다”고 운영방식을 소개했다.

윤혜란 학장은 “덕성약대는 국내 약대 중에서 최초로 2018년에 OSCE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작년에는 COVID-19 대유행으로 시행하지 못하여, 올해 3년 차 프로그램을 시행했다”라며 “이제 우리 대학에서는 OSCE 프로그램을 약학대학 교육 과정에 역량 평가도구로 잘 적용했으며, 학생들의 임상실무 적용 능력을 함양하기 위하여 계속 개선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 향후 계획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