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카불테러 다음날 “소수민족 숨겨진 위험 예방하라”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00:02

업데이트 2021.08.30 01:02

지면보기

종합 08면

시진핑

시진핑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테러 다음 날 “(소수)민족 영역의 중대한 숨겨진 위험을 단호하게 예방하라”고 지시했다. 지난 27~28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앙민족공작회의에서 내린 지침이다.

인민일보는 시 주석이 이날 회의에서 “중화민족 공동체 의식을 강화하라”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29일 전했다. 중앙민족공작회의는 1992년 첫 소집 이후 1999년, 2005년, 2014년에 이어 7년 만에 열렸다. 회의는 중국 55개 소수민족과 한족 사이의 민족 정책을 다루는 최고 결정기구다.

이번 회의는 지난 15일 미국의 아프간 철군과 탈레반의 재등장 등이 중국 내 소수민족 자치구에 끼칠 영향을 차단하기 위해 열렸다. 공교롭게도 회의 전날인 26일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의 카불 공항 테러가 벌어졌다.

관련기사

시 주석은 회의에서 극단주의 유입을 경고했다. 그는 “민족 관련 이데올로기 문제를 적극적으로 처리하라”며 “민족 분열, 종교 극단 사상의 악영향을 계속해서 일소하라”고 주문했다.

카불 테러는 향후 중국의 아프간 구상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중국은 탈레반이 모든 테러 조직과 결별하는 것을 전제로 협력을 논의 중이다.

쑨더강(孫德剛) 상하이 푸단대 교수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중국은 아프간 투자와 중국인 안전에서 커다란 위협에 직면했다”고 우려했다. 쑤하오(蘇浩) 중국 외교학원 전략평화연구센터 주임은 “중국은 국제 분위기에 맞춰 탈레반 정권을 승인하는 국가 중 하나가 될 순 있지만 첫 번째 국가가 되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