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기만 하는건 싫어”…MZ세대 여행은 ‘스포츠케이션’

중앙일보

입력 2021.08.26 15:11

루지카트를 타는 모습. [사진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루지카트를 타는 모습. [사진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여행을 떠나는 이유는 많다. 편안한 휴식, 아름다운 볼거리, 맛있는 먹거리, 기분 전환, 동행자와 친목…. 요즘 젊은 층은 여행을 떠나 스포츠케이션(Sports+Vacation)을 즐긴다. 골프부터 루지(썰매에 누운 형태로 탑승해서 트랙을 달리는 운동), 체어리프트(주로 산악에서 이용하는 의자 형태의 탈것), 서핑(서프보드로 파도를 타는 운동) 등 그간 익숙하지 않았던 레포츠(한가한 시간에 즐기면서 신체를 단련할 수 있는 운동)를 찾는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 1980년~2000년대 출생)는 특히 휴가 기간에도 휴식보다 액티비티를 즐긴다. 26일 여가 액티비티 플랫폼인 프립이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다. 프립은 "지난 6월 481명을 조사했더니 응답자 대부분(72.4%)이 휴가에 액티비티(취미 등 활동)를 즐기겠다고 답했다"며 "MZ는 휴가 계획을 세우면서도 액티비티를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고 밝혔다. 이들은 캠핑이나 서핑, 프리다이빙, 스킨스쿠버 등은 물론 쿠킹클래스, 문화체험 클래스, 요가‧피트니스 같은 실내 액티비티에도 관심이 높았다.

강원도 양양군에 있는 브리드호텔 양양 앞 바다에서 서핑을 즐기는 모습. [사진 한화호텔]

강원도 양양군에 있는 브리드호텔 양양 앞 바다에서 서핑을 즐기는 모습. [사진 한화호텔]

MZ세대가 액티비티를 찾는 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야외 활동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진 영향이 크다. 특별한 경험을 중시하는 MZ세대의 성향도 작용한다. 프립 관계자는 “MZ세대는 어디에 갔느냐보다 무엇을 했느냐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다양한 액티비티와 경험을 즐기길 원한다”고 말했다.

호텔업계도 이같은 MZ세대를 잡기 위한 서비스 개발에 한창이다. 부산 해운대구 파라다이스호텔 부산은 투숙객에게 산과 바다를 감상하며 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강원도 양양군에 있는 브리드호텔 양양은 아예 서핑을 호텔 콘셉트로 내세우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