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깬 박수홍 "인생 걸었다…데이트 폭력 사실이면 은퇴"

중앙일보

입력 2021.08.19 12:46

업데이트 2021.08.19 13:38

방송인 박수홍과 반려묘 다홍이. 박수홍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수홍과 반려묘 다홍이. 박수홍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수홍이 최근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박수홍은 19일 반려묘 다홍이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은 것은 이미 법무법인을 통해 법적으로 판단을 받겠다는 입장을 전해드렸기 때문”이라며 “확인되지 않은 주장에 대해 제가 개인적인 반박을 해도 결국은 공방으로 번지며 진흙탕 싸움이 되는 것을 원치 않아서였다”고 밝혔다.

박수홍은 “그럴수록 점차 거짓 폭로와 주장의 수위가 높아졌고 마치 제가 반박할 수 없어서 침묵을 지키는 것처럼 비춰졌다”며 “저는 감내하며 법적 판단을 받아보려 했지만 제 침묵으로 인해 제 가족을 비롯해 주변 이들, 믿고 함께 해준 동료들에게도 피해가 커지는 것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이렇게 글을 쓰게 됐다”고 했다.

박수홍은 자신을 둘러싼 사생활 의혹을 제기해온 유튜버를 고소했다며 수사당국의 결과를 기다려달라고 당부했다.

박수홍은 “만약 해당 유튜버가 그동안 내놓은 거짓 폭로와 주장을 입증할 수 있다면 명백한 증거를 보여주시고, 피고소인 조사에도 성실히 응해주길 바란다”며 “만약 유튜버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저는 백배사죄하고 죗값을 치르며 방송계를 영원히 떠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박수홍의 전 연인이라고 주장한 사람에게 제보받았다며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박수홍의 데이트 폭력 의혹을 비롯해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반려묘 ‘다홍이’를 이용해 다양한 캐릭터 사업을 하기 위한 여론전을 펼쳤다고도 했다.  이후 MBN ‘속풀이쇼 동치미’ 시청자 게시판에는 박수홍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들이 올라오는 등 박수홍을 향한 부정적 여론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박수홍은 “저는 1991년 데뷔 후 30년 동안 한 번도 쉬지 않고 달려왔다. ‘잘 살아왔다’고 생각하지는 않아도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며 살지는 않았다’고 생각하고 살아왔다”며 “그 끝에서 친형에게 적잖은 피해를 입은 사실을 파악해 뼈를 깎는 심정으로 민·형사상 고소장을 제출했다. 그 이후 저를 향한 거짓 공격과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저로서는 견디기 어렵고, 이해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박수홍은 “다시 한번 간곡하게 말씀드린다. 수사 기관과 사법 기관의 판단을 기다려 달라”며 “저는 제 방송 활동을 넘어 제 인생 전체를 걸었다. 제가 잘못했다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죗값을 달게 받겠다. 하지만 해당 유튜버가 거짓을 말한 것이 밝혀진다면, 더 이상은 그 거짓 주장과 선동에 귀 기울이지 말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