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원희룡, 분탕질로 당 흔들지말고 후보 사퇴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2:19

업데이트 2021.08.18 13:53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18일 원희룡 전 제주지사를 향해 "원 후보는 대통령될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며 대선 경선 후보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희룡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희룡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되겠다는 사람이 사적 통화내용을 그것도 확대 과장해서 공개하고 뒤통수를 칠 수 있단 말이냐"며 "어느 나라 대통령이 사적 통화내용을 왜곡해서 뒤통수 치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 대통령은 국민들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정상들의 비웃음을 사고 국가의 신뢰를 땅바닥으로 추락시킬 수밖에 없다"며 "원 후보는 대통령 될 자격이 없는 사람이다. 즉각 대통령 경선 후보 사퇴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원 전 지사는 이날 국민의힘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준석 대표를 향해 자신과 통화한 녹음 파일 전체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원 전 지사는 최근 이 대표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금방 정리된다'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이 아닌 경선 과정의 갈등이 정리된다는 취지였다고 반박하면서 양측은 정면충돌하고 있다.

하 의원은 "(원 전 지사가) 급기야 '저거 정리된다'는 표현을 당 대표가 '윤석열 정리된다'고 했다는 허위사실로 사적 통화내용 폭로해 당을 뿌리째 뒤흔들었다"며 "(토론회) 갈등이 정리되니 새로운 소재를 들고나와 분탕질하는 것으로밖에 이해가 안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당내 분란 부추기는 저의가 무엇이냐"며 "당 대표를 몰아내고 전당대회라도 나올 생각이냐"고 했다.

하 의원은 "당을 박살 내더라도 자신 이름값만 높이면 된다는 것이냐"면서 "갈등을 진화하고 힘을 모아도 모자랄 지경에 대체 이게 무슨 해괴망측한 상황이냐"고 했다.

이어 "앞으로 누가 원 후보와 통화하려고 하겠느냐"며 "원 후보는 더는 분탕질로 당을 뒤흔들지 말고 예비후보를 즉각 사퇴하고 자숙하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