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 선수단 출정식 열고 본진 도쿄로 향해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1:56

18일 출정식을 열고 출국한 도쿄패럴림픽 선수단.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18일 출정식을 열고 출국한 도쿄패럴림픽 선수단.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2020 도쿄 패럴림픽 선수단 본진이 출정식을 열고 떠났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18일 오전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출정식을 열었다. 이후 수영, 탁구 종목을 비롯한 45명의 선수단 본진이 도쿄로 출국했다.

출정식은 코로나 19 상황에 맞춰 대한장애인체육회 정진완 회장, 주원홍 선수단장 및 관계자 등이 참석하여 격려사 이후 기념촬영만 약식으로 진행했다.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은 "코로나 19로 대회가 1년 연기되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열심히 훈련에 매진한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올림픽의 열기를 이어 받아 패럴림픽에서도 우리 선수단이 국위선양 할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18일 본진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선수단은 19일(역도, 휠체어농구), 20일(양궁, 조정, 휠체어테니스), 21일(보치아, 육상), 23일(사격), 24일(사이클), 25일(배드민턴, 유도), 30일(태권도)까지 순차적으로 출국한다.

2018년부터 대한장애인체육회에 후원을 이어오고 있는 공식후원사인 하나은행은 이번 2020도쿄패럴림픽 선수단 및 장애인체육발전 등을 위해 1억원을 후원했다.

2020 도쿄 패럴림픽은 8월 24일부터 9월 5일까지 13일간 일본 도쿄 일원에서 열리며, 대한민국 선수단은 159명이 14개 종목에 참가한다. 대한민국 선수단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https://2020tokyo.koreanpc.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