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시어터가 셋톱박스 안으로…LG유플, '사운드바 블랙' 출시

중앙일보

입력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사진 유니버설픽쳐스]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사진 유니버설픽쳐스]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자동차 경주 장면으로 시작된다. 굉음을 내며 빠른 속도로 달리는 자동차들이 영화 런닝타임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이렇게 자동차들이 지뢰밭을 내달리고 하늘을 나는 모습을 앞으로 더 실감 나게 볼 수 있게 됐다. 세계적 음향회사 '돌비'와 손잡은 LG유플러스가 이 영화를 돌비 전용 콘텐트로 내놓으면서다.

'홈 시어터'가 인터넷TV(IPTV) 셋톱박스 안으로 들어온다. LG유플러스는 홈시어터 장비를 탑재한 사운드바 형태의 신규 셋톱박스 'U+tv 사운드바 블랙'을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돌비의 음향 기술인 '돌비 비전'과 '돌비 애트모스' 등을 세계 최초로 유료방송 셋톱박스에 적용한 사례"라며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즐겨보는 고객들도 사운드바 블랙으로 감상할 경우 현장감이 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음향·화질 성능을 대폭 강화한 사운드바 타입의 신규 셋톱박스 ‘U+tv 사운드바 블랙’. 이 제품은 글로벌 영상·음향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돌비 래버러토리스(Dolby Laboratories)의 최신 기술을 세계 최초로 유료방송 셋톱박스에 적용했다. ‘홈 시어터(home theater)’ 장비를 IPTV 셋톱박스 안으로 집어넣은 차세대 홈 미디어 서비스다. [사진 LG유플러스]

음향·화질 성능을 대폭 강화한 사운드바 타입의 신규 셋톱박스 ‘U+tv 사운드바 블랙’. 이 제품은 글로벌 영상·음향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돌비 래버러토리스(Dolby Laboratories)의 최신 기술을 세계 최초로 유료방송 셋톱박스에 적용했다. ‘홈 시어터(home theater)’ 장비를 IPTV 셋톱박스 안으로 집어넣은 차세대 홈 미디어 서비스다. [사진 LG유플러스]

사운드바 블랙의 가장 큰 특징은 '소리의 입체감'이다. 일반적으로 소리를 좌우 채널로 나눠 들려주는 스테레오와 달리 돌비 애트모스는 소리에 따라 배치가 달라진다. 이 때문에 청취자는 소리만으로도 공간감을 느낄 수 있다. 예를 들어 주인공을 부르는 소리는 뒤에서 들리고, 폭포수가 떨어지는 음원은 위에서부터 느껴지는 식이다. 바로 앞에서 출입문을 여는 소리와 먼 곳에서 들려오는 자동차 경적도 구분해서 들려준다. 여러 대의 스피커를 배치해 소리의 입체감을 살리는 홈 시어터 기술이 셋톱박스 하나로 구현됐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스피커·CPU 등 기기 자체의 성능도 업그레이드됐다. 사운드바 블랙에는 JBL에서 설계한 총 8개의 고출력 스피커가 들어간다. 별도의 서브 우퍼 없이도 내부에 총 4개의 미드우퍼와 2개의 트위터, 2개의 상향 풀레인지 스피커 역할을 할 수 있는 장치가 들어갔다. 셋톱박스 본연의 역할을 담당하는 CPU 성능도 기존 대비 2배 이상 향상됐다.

U+tv 가입자는 월 6600원(세금 포함, 3년 약정 기준)에 사운드바 블랙을 이용할 수 있다. 일반 셋톱박스보다 월 2200원을 더 내는 가격이다. OTT를 통한 돌비 전용 콘텐트 라인업도 제공한다. 가입자들은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미션 임파서블: 폴 아웃', '스파이더맨: 홈 커밍' 등 100여 편의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최창국 LG유플러스 홈·미디어사업그룹장(상무)은 "극장에서 보고 싶은 영화를 신중하게 고르듯 이제 거실TV 고객들도 양질의 콘텐트로 가치 있게 시간을 쓰길 원한다"며 "사운드바 블랙으로 고객의 합리적 콘텐트 소비가 완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