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닳아서 인식도 안 되는 지문" 거미소녀 서채현 메달 도전

중앙일보

입력 2021.08.05 20:09

도쿄올림픽 스포츠 클라이밍에 출전한 서채현.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도쿄올림픽 스포츠 클라이밍에 출전한 서채현.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거미 소녀’ 서채현(18·서울신정고)이 도쿄 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메달에 도전한다.

6일 오후 5시30분부터 일본 도쿄 아오미 어번 스포츠파크에서 열리는 여자 콤바인 결선에서다. 그는 지난 4일 예선에서 20명 중 2위에 올랐다. 결선 진출자는 8명이다.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처음 채택된 스포츠 클라이밍 콤바인은 스피드, 볼더링, 리드 3종목을 치른다. 예선에서 서채현은 리드 1위, 볼더링 5위, 스피드 17위에 올랐다. 세 종목 순위를 곱한 포인트로 순위를 정하는데, 낮을수록 순위가 높다. 서채현은 예선에서 1X5X17로 85포인트를 기록, 1위 슬로베니아의 야냐 가른브레트(4X1X14=56포인트)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서채현은 키 1m63㎝, 체중 50㎏로 체구가 작다. 농구로 치면 단신 가드가 3점슛, 드리블 뿐만 아니라 덩크슛 콘테스트도 나서는 셈이다.

서채현은 가장 취약한 스피드(15m 암벽 빨리 오르기)에서 10초01을 기록했다. 출전 선수 20명 중 중간순위 17위. 그다음 세부종목 볼더링(로프 없이 5분 안에 암벽 4개 루트를 적은 시도로 많이 완등하기)에서 ‘2T4z 5 5’를 기록하며 5위로 선전했다. 꼭대기 홀드(암벽의 돌출부)인 ‘톱(Top)’을 2개 성공하고, 가운데 홀드인 ‘존(Zone)’을 4번 찍었다. 중간순위 10위로 올라갔다.

마지막 세부종목은 리드(15m 암벽을 6분 안에 높이 오르기). 터치한 홀드 개수로 점수를 매긴다. 서채현은 완등에 가까운 40개 홀드에 올랐다. 2위 예시카 필츠(오스트리아)가 33개였다. 7개는 압도적인 차이다. 스피드 직후 17위였던 중간순위는 2위로 수직 상승했다. 서채현은 지난해 리드 월드컵에서 4개 대회 연속 우승했고, 2019년 이 종목 세계 1위에도 오른 ‘리드 세계 최강’이다.

도쿄올림픽 스포츠 클라이밍에 출전한 서채현.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도쿄올림픽 스포츠 클라이밍에 출전한 서채현.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이창현 대표팀 감독은 “콤바인의 경우 최소한 2개 종목은 잘해야 한다. 스피드는 연습 베스트 기록(9.9초)에 0.2초 차로 근접했다. 특히 볼더링에서 5위로 잘해줬는데, 진천선수촌에서 세팅을 바꿔가며 훈련한 게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코로나19 여파로 작년에 국제대회를 거의 못나가 실전 감각이 우려됐는데, 채현이가 덤덤하게 오르더라. 평소 ‘벽에 매달리면 편안해진다’는 아이다. 어릴 적부터 자신을 엄청 챙겨준 김자인(33)의 장점을 거의 다 흡수했다. 신중함과 문제 해결능력이 (김자인을) 빼닮았다. 경기 직전 홀드와 루트 관찰할 시간을 주는데, 굉장히 빨리 눈으로 홀드 40~50개 크기와 모양을 기록해 흐름을 파악한다”고 덧붙였다.

서채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자인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가장 존경하는 클라이머라고 적었다. [사진 서채현 인스타그램]

서채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자인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가장 존경하는 클라이머라고 적었다. [사진 서채현 인스타그램]

김자인은 리드 월드컵 최다우승자(28회)로 ‘암벽 여제’라 불린다. 김자인은 “채현이는 볼더링 국제대회 경험이 적은데도, 볼더링 주 종목 선수보다도 잘했다. 성격이 어디에 휘둘리거나 긴장하지 않는다. 등반을 오래해 동작이 부드럽고 본능적이다. 어느 구간에서 힘을 빼고 쭉 가야 되는지 페이스 조절을 잘한다”고 평가했다. 서채현의 부모는 아이스 클라이밍 국가대표 서종국(48)과 스포츠 클라이머 전소영(47)씨다. 7살 때부터 자연스럽게 실내암장에서 놀며 클라이밍을 익혔다.

김자인은 “가른브레트가 2016~18년 리드 시즌 세계랭킹 1위였는데, 19년에 채현이에게 저지당했다. 가른브레트가 힘을 앞세운 볼더링과 스피드에서는 앞서지만, 리드에서는 자신감이 다소 떨어진 것 같다. 채현이가 스피드에는 연연하지 말고, 볼더링에서 3문제를 천천히 풀어가고, 리드에서 힘을 조절해서 1등을 해줬으면 한다. 그러면 충분히 메달 가능성이 있다고 믿고 있다”고 했다.

홀드를 수없이 잡아 지문이 사라진 서채현의 손(오른쪽). 왼쪽은 남자대표팀 천종원의 손. 김상선 기자

홀드를 수없이 잡아 지문이 사라진 서채현의 손(오른쪽). 왼쪽은 남자대표팀 천종원의 손. 김상선 기자

지난 3월 서울 강남의 한 실내암벽장에서 만난 서채현은 마스크를 쓴 채 가쁜 숨을 몰아쉬며 암벽을 올랐다. 학교(신정고) 오전 수업을 마치고 교복을 입고 온 서채현은 전교 1, 2등을 다툰다고 했다.

남자대표팀 천종원이 “홀드를 수없이 잡았더니 출입국 때 지문 인식이 안 될 정도”라고 하자, 서채현은 “아직 미성년자라서 자동 입출국심사는 안 해봤다. 아마 나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웃었다. “영화 속 스파이더맨처럼 거미줄을 쏠 수 있다면 무엇을 하고 싶나”라고 묻자 “세상을 구하기보다 올림픽 메달을 따고 싶다. 가른브레트가 ‘넘사벽’(뛰어넘을 수 없는 상대)이지만 그래도 목표는 메달”이라고 했다.

서채현은 4일 예선을 마친 뒤 “여자배구(한국, 4강서 터키에 3-2승)를 보고 좋은 기운을 받은 것 같다. 김연경 선수 너무 멋있어요”라며 웃었다. 5일에는 인스타그램에 “결승에서는 더 즐겁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