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나를 피할순 없어" 러, 신형 전투기 '체크메이트' 공개

중앙일보

입력 2021.07.21 10:28

러시아가 20일(현지시각) 열린 국제 에어쇼에서 새로 개발한 5세대 경전투기 시제품을 공개했다.

美 F-35 대항마로 개발한 듯

러시아의 5세대 경전투기 체크메이트 시제품이 20일(현지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쥬콥스키에서 개막한 에어쇼에서 공개됐다. AP=연합뉴스

러시아의 5세대 경전투기 체크메이트 시제품이 20일(현지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쥬콥스키에서 개막한 에어쇼에서 공개됐다. AP=연합뉴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통합항공기제작사(UAC)는 이날 모스크바 동남쪽 도시 쥬콥스키에서 개막한 국제항공·우주박람회(MAKS 2021 에어쇼)에서 산하 수호이사가 개발한 5세대 경전투기를 선보였다.

취재진이 체크메이트 주변에 몰려 있다. 신화=연합뉴스

취재진이 체크메이트 주변에 몰려 있다. 신화=연합뉴스

명칭은 '외통수'를 뜻하는 체스 용어인 '체크메이트'(Checkmate)다. 상대를 절대 피할 수 없는 체크메이트 상태로 몰아넣는 전투기란 의미로 해석된다.

러시아의 신형 5세대 스텔스 경전투기에는 '체크메이트'라는 이름이 붙었다. 체크메이트는 체스용어로 외통수라는 뜻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의 신형 5세대 스텔스 경전투기에는 '체크메이트'라는 이름이 붙었다. 체크메이트는 체스용어로 외통수라는 뜻이다.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미국의 5세대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의 대항마로 최신 스텔스 전투기 수호이(Su)-57을 개발한 러시아가 미 F-35 전투기에 대항하기 위해 이 경전투기를 개발한 것으로 분석된다.

체크메이트는 20일 에어쇼에서 공개됐다. TASS=연합뉴스

체크메이트는 20일 에어쇼에서 공개됐다. TASS=연합뉴스

개발사에 따르면 체크메이트는 미국 F-35 '라이트닝'처럼 단일 엔진 전투기로 인공지능을 이용한 조종 지원 장치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스텔스 기능은 물론 낮은 운용 비용, 광범위한 전투 역량 등이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속도는 최대 마하 2(시속 2천448km), 전투 반경은 3천km다. 2023년에 초도 비행, 2026년부터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체크메이트는 미국 F-35 '라이트닝'처럼 단일 엔진 전투기다. 신화=연합뉴스

체크메이트는 미국 F-35 '라이트닝'처럼 단일 엔진 전투기다. 신화=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에어쇼 행사장을 직접 찾아 체크메이트 프레젠테이션에 참석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일 에어쇼에 참석해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일 에어쇼에 참석해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5일까지 엿새 동안 열리는 MAKS 2021 에어쇼에는 체크메이트 전투기 외에도 러시아제 신형 헬기와 무인기 등 각종 항공 제품이 전시됐다.

수호이-35S로 구성된 러시아 공군 곡예비행단 러시아 기사단(Russian Knights)이 20일 에어쇼 개막식에서 축하비행을 하고 있다. TASS=연합뉴스

수호이-35S로 구성된 러시아 공군 곡예비행단 러시아 기사단(Russian Knights)이 20일 에어쇼 개막식에서 축하비행을 하고 있다. TASS=연합뉴스

러시아 공격헬기 곡예비행단 '골든 이글'이 20일 에어쇼에서 축하 곡예비행을 하고 있다. TASS=연합뉴스

러시아 공격헬기 곡예비행단 '골든 이글'이 20일 에어쇼에서 축하 곡예비행을 하고 있다. TASS=연합뉴스

옛 전투기인 폴리카르포프 I-153 복엽기도 에어쇼에 등장했다. TASS=연합뉴스

옛 전투기인 폴리카르포프 I-153 복엽기도 에어쇼에 등장했다. TASS=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