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소재 육성 위해 세자릿수 경력사원 채용

중앙일보

입력 2021.07.18 14:15

남철 LG화학 첨단소재사업본부장이 상반기에 채용한 경력 사원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LG화학]

남철 LG화학 첨단소재사업본부장이 상반기에 채용한 경력 사원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LG화학]

LG화학이 하반기 대규모 경력 사원 채용에 나선다. 하반기 신입 사원 채용은 추후에 이와 별도로 진행한다. LG화학은 18일 “세계 최대 종합 배터리 소재 회사로 도약하기 위해 첨단소재사업본부에서 세 자릿수 규모의 경력 사원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첨단소재사업본부는 상반기에도 250여명을 채용했다.

이번 채용은 양극재, 분리막 등 배터리 소재 분야를 중심으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등 IT소재 사업 분야도 포함해 진행한다. 또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반 사업 강화를 위해 폐배터리를 분해해 니켈, 코발트, 망간 등의 금속을 추출하는 재활용 분야 제·정련 전문가도 채용할 계획이다. 입사 지원서는 오는 26일까지 접수하며 최종 합격자는 9월 중 입사한다.

LG화학 측은 “이번 경력사원 채용을 통해 우수 역량을 갖춘 인재를 추가로 영입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배터리 소재 시장에서 선두 지위를 확고히 해나가겠다”며 “미래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추후 하반기 신입 사원 채용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지난 1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세계 1위 종합 배터리 소재 회사로의 도약을 목표로 2025년까지 6조 원 등 신성장동력 사업에 총 10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제품 포트폴리오를 양극재부터 분리막, 음극 바인더, 방열 접착제, 탄소나노튜브(CNT) 등까지 폭넓게 육성할 계획이라고 했다. 현재 양극재의 재료가 되는 메탈의 안정적인 수급을 위해 광산 업체와 조인트벤처 체결도 준비하고 있다.

남철 첨단소재사업본부장은 “강한 실행을 갖춘 인재를 확보해 기존 사업을 더욱 강화하고 신사업을 반드시 성공시키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