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지 말라는 거냐”…尹부인 ‘과거 검증’ 선그은 이재명

중앙일보

입력 2021.07.16 17:26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6일 오후 열린 온라인 2차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6일 오후 열린 온라인 2차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의혹에 대해 ‘가급적 검증은 후보자 본인 문제로 제한해야 한다’고 발언했던 취지를 재차 설명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부인도 당연히 검증해야 하는데, 결혼 전 직업이 뭐니, 사생활이 뭐니 하는 문제는 당사자 간 문제일 수 있고 공무수행과도 관계없다. 그런 사람이랑은 결혼하지 말라는 것이냐”라고 반문했다.

당내 주자들의 이른바 ‘친문 적통’ 논쟁와 관련해 “민주당 당원은 누구나 민주당 대표가 될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통’은 왕세자 정할 때 나온 이야기인데 적통논쟁을 보면 좀 서글프다”며 “왕세자 정할 때 왕비의 자식이냐, 궁녀의 자식이냐, 아니면 민가의 종의 자식이냐, 이런 걸 따졌는데 (현대에) 피를 따진다? 현대의 민주주의에 안 맞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 지사는 “저는 당원의 한 사람일 뿐이고 실제 중심에 있진 못한 사람이었다. 가능하면 국민 주권주의, 당원 중심 정당 취지에서 벗어나는 말씀들은 안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후보들 간의 네거티브 공방 양상과 관련해선 “팩트에 기반한다면 백신이지만, 팀킬적 요소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이낙연 전 대표 측의 '영남 역차별' 발언 공세나 ‘가족 검증을 피하려고 윤석열 가족을 방어한다’는 주장을 놓고 “이건 팀킬”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사이다’ 모드로 전환한 데 대해선 “도를 넘는 부분에 대해 제지하지 않으면 (제가) 통째로 깨질 수 있어서 선은 지켜야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의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선 “지지율은 잠깐 올라가기도, 내려가기도 하는데 결국 큰 흐름이 결정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2017년 대선경선 당시 경험을 떠올리며 “지지율이 2∼3% 하다가 갤럽 기준 18%로 오르고 문재인 당시 후보와 3∼4%포인트밖에 차이가 안 나니 갑자기 가슴이 벌렁벌렁하며 ‘제쳐봐야겠다’ 오버하다가 아주 안 좋은 상황이 됐다”고도 언급했다.

이 지사는 기업의 상속세 완화 주장에 대해 “사회적 대토론을 해봤으면 좋겠다”며 “차라리 자산이득세 등 자산에 부과되는 세금을 더 걷고, 상속하는 부분을 내버려 두면 편법 상속이 줄고 오히려 세수는 더 많이 걷힐 것 같다”고 제안했다.

또 “징병제를 유지해 군대는 반드시 가되 원하는 사람에게는 좋은 직장으로써 선택해서 갈 수 있게 하자”며 선택적 모병제를 주장했다.

당 지도부와의 관계 설정에 대해선 "송영길 대표는 매우 훌륭한 리더십을 갖고 있고, 평소 아주 존경하는 형님"이라며 "제가 후보가 되면 (지방) 선거나 이런 거는 전부 다 당에 맡길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가 ‘전국민 재난지원금 등 민생 현안은 과감히 날치기 처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해 논란이 빚어진 데 대해 “최대한 노력하고 안되면 강행처리를 해야지, 끝까지 안 해버리면 그게 오히려 문제”라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많은 사람이 보는 데서 날치기가 뭐냐, 품위가 있어야지’ 하는 지적은 일리가 있어 보인다”며 “앞으로 조심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