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결기’ 된 홍남기…“전국민 지급 결정, 따를 것 같지 않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16 13:16

업데이트 2021.07.16 17:54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치권의 전 국민 재난지원금 논의에 반대한다는 뜻을 다시 한번 밝혔다. 과거 재난지원금 논의에선 결국에는 여당에 밀리는 보인 것과 달리, 이번에는 정부 안을 고수하겠다며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한 홍 부총리는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어제 김부겸 국무총리 발언 등을 보면 전 국민 지원금을 받아들일 수 있다는 것으로 보이는데 어떻게 보냐”고 묻자 “정부는 80% 지급안을 제출했고 그렇게 유지됐으면 좋겠다”고 답변했다. 전날 김 총리가 “국회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합의한 뒤 요청하면 재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말하면서 정부가 한발 물러선 것이란 관측이 있었다.

이어 정 의원이 “국회가 결정하면 따르겠지”라고 발언하자, 홍 부총리는 즉각 “그건 그럴 것 같지 않다”고 맞받았다. 홍 부총리는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재정 운용에 있어서 모든 사람한테 준다는 것은 그만한 합당한 이유가 있어야 한다”면서 “기초생계급여를 요건에 맞는 사람에게만 드리듯이 지원금도 꼭 필요한 사람에게만 드리는 게 효율적”이라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그간 반대 목소리를 내다가 결국에는 여권에 끌려간다고 해서 ‘홍백기(白旗, 항복의 의미)’ ‘홍두사미(홍남기+용두사미)’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을 얻기도 했다. 익명을 요구한 기재부 관계자는 “이번에는 본인의 직을 걸고 자신의 목소리를 관철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고 전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4차 대유행으로 상황이 어려워지면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또 편성하냐는 질의에 홍 부총리는 “추경에 백신·방역과 피해지원 3종 세트를 보강해야 한다는 의미지 새로 수정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번 추경에 포함한 2조원 상당의 채무상환 필요성에 대해서는 “추후 소위원회에서 머리를 맞대고 이야기해보겠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