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반일 안고치면 한·일 정상회담 의미있나" 日신문 주장

중앙일보

입력 2021.07.14 13:09

업데이트 2021.07.14 13:12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한국 정부가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을 제의한 가운데 일본 유력 일간지는 문재인 대통령이 반일(反日)을 고치지 않으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이 무의미하다고 주장했다.

산케이(産經)신문은 14일 '한일 정상회담 반일 고치지 않으면 무의미하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일본이 한국에 요구하고 있는 것은 양국 관계에 가시가 된 문제의 해결을 위한 구체안(案)"이라며 "그런 준비가 없는데 본격적인 회담을 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가 총리가 앞서 "(문 대통령이 방일하면) 외교상 정중하게 대응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한 발언을 거론하며, "(문 대통령의 반일에 대한 변화가 보일때까지는) 극히 의례적인 대응에 그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내에서도 우익성향으로 분류되는 이 신문은 올림픽을 계기로 한 양국 정상의 본격적인 대화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문 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해 2015년 한·일 외교장관 합의를 부정하는 등 "반일 자세를 취해 왔다"는 게 이유다.

정작 日 소극적인데…韓 정상회담 제스처 

앞서 한국 외교부는 "현안 해결의 모멘텀이 마련되고 적절한 격식이 갖춰진다는 전제하에 한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도 검토했다"며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대화에 소극적인 자세를 보인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이 방일하지 않으면 안되냐'는 청취자 의견에 대해 "대통령이나 정부 입장에서는 가장 가까운 이웃 일본과 감정으로만 어떤 일을 할 수 없는 거 아니겠냐"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