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4분기 연속 흑자 대한항공뿐···'항공 오스카賞' 수상

중앙일보

입력 2021.06.29 10:34

업데이트 2021.06.29 10:39

대한항공이 ‘항공업계의 오스카상(賞)’을 받았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29일 “항공 전문매체인 ‘에어 트랜스포트 월드(ATW)’가 선정하는 ‘2021년 올해의 항공사(Airline of the Year Award)’에 대한항공이 뽑혔다”고 말했다.

ATW 올해의 항공사 상은 글로벌 항공업계에선 오스카상으로 불릴 만큼의 권위를 자랑한다. 글로벌 심사단이 재무 안정성, 사업 운영, 고객 서비스, 지속 가능성, 안전 등 요소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매년 한 곳을 선정한다. 대한항공이 ‘올해의 항공사’로 선정된 건 시상이 시작된 1974년 이래 올해가 처음이다.

화물 전용기로 개조한 대한항공 여객기의 내부. [사진 대한항공]

화물 전용기로 개조한 대한항공 여객기의 내부.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도 상대적으로 실적이 우수하단 점에서 높이 평가받았다. 글로벌 항공사 중 유일하게 지난해 2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네 분기 연속 영업 흑자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여객 부문이 사실상 멈춰섰지만, 발 빠르게 여객기를 개조해 항공 화물 시장을 공략한 전략이 통한 덕이다.

여기에 아시아나항공 인수 결정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고 있단 점, 적극적인 자본 확충 노력을 기반으로 부채 비율을 낮추고 있단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카렌 워커 ATW 총괄 편집장은 “올해의 항공사 선정은 그간 대한항공과 임직원이 보여준 탁월한 성과의 방증"이라 설명했다.

코로나19에 대한 방역 대응도 우수했다는 평가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자체 통합 방역 프로그램인 ‘케어 퍼스트’를 통해 여행단계별 방역 활동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ATW 올해의 항공사에 선정돼 영광”이라며 “글로벌 커뮤니티를 연결하는 사업자로서 탁월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