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암호화폐 과세 1년 연기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05.30 18:13

업데이트 2021.05.30 18:15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암호화폐 과세 시점을 1년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 지사는 30일 한국경제 인터뷰에서 암호화폐 과세 문제에 대해 "주식 양도차익에 과세하기 시작하는 2023년과 시기를 맞출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인(암호화폐) 가격이 급락하고 있는데 1년 때문에 젊은이에게 상실감이나 억울함을 줄 필요가 있나 싶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가상자산 소득에 대해 예정대로 내년부터 과세를 시작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데, 이와 다른 주장을 편 것이다.

이 지사는 자신의 대표 정책인 '기본소득'과 관련해선 "1인당 (연간) 100만원 정도(지급)는 우리 재정이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도 "성공을 확신하지만, 국민적 동의를 위해 공론화를 거쳐 순차적으로 점진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공정성이 이 시대의 중요한 화두다. 공정성 회복, 공정한 자원의 배분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만들고 성장 잠재력을 끌어올려야 한다"며 "이재명표 1호 경제정책은 공정성장"이라고 밝혔다.

기업 정책과 관련해선 "나쁜 규제는 없애고 좋은 규제는 강화하는 규제 합리화를 하겠다. 기업인들에게 필요한 행정 지원은 눈치 보지 않고 파격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야권 유력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공정' 화두를 차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이지사는 "3년 전 내건 경기도 슬로건이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이라며 "차용했다면 윤 전 총장이 (내 것을) 가져간 것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을 지지하는 전문가 그룹은 지난 21일 '공정과 상식 회복을 위한 국민연합'(공정과상식)을 발족하며 '공정'을 화두로 내세웠다.

이 지사는 대선 출마 선언 시점에 대해 "고민 중"이라며 "대선 출마를 결심하더라도 지사직은 가능한 마지막까지 수행할 생각"이라고 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