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수소 충전소' 생긴다 …롯데케미칼, 수소사업 진출

중앙일보

입력 2021.05.20 10:22

롯데케미칼 로고.

롯데케미칼 로고.

롯데가 수소 모빌리티 시장에 진출한다. 롯데케미칼과 에어리퀴드코리아는 20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수소 모빌리티 시장 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롯데케미칼과 에어리퀴드는 롯데케미칼의 부생수소를 활용해 새로운 고압 수소 출하센터와 수소 충전소 구축에 공동으로 투자한다. 양사는 선진기술을 활용해 수소 사회 진입에 필요한 액화수소 생산시설에도 투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고압 수소탱크 기술에도 협업할 계획이다. 양사는 블루수소 생산, 이산화탄소 저감, 수소 유통채널 확대 등 수소경제 각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국내 생산기지(여수, 대산, 울산)에서 부생수소를 생산하고 있다. 에어리퀴드는 수소 에너지 전문 기업이다. 지난 50년간 수소 에너지의 생산, 저장에서부터 유통까지 수소 공급망 전반에 걸쳐 전문성을 구축해왔다. 에어리퀴드는 세계적으로 120개가 넘는 수소 충전소를 설계 및 구축했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롯데케미칼과 에어리퀴드 코리아가 한국 수소 모빌리티 시장에 동반 진출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양사는 향후 성장하는 수소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수소 산업의 중요한 역할을 영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욤 코테에어리퀴드코리아 대표는 “기체·액체 수소 생산 및 공급망에 대한 에어리퀴드의 기술 및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미래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