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트렌드&] 어린이보험 하나면 100세까지 걱정 ‘뚝’

중앙일보

입력 2021.04.13 00:04

지면보기

05면

 (무)교보우리아이생애첫보험II는 태어나서부터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는 어린이보험이다. [사진 교보생명]

(무)교보우리아이생애첫보험II는 태어나서부터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는 어린이보험이다. [사진 교보생명]

교보생명의 ‘(무)교보우리아이생애첫보험II’는 태어나서부터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는 신개념 어린이보험이다.

‘(무)교보우리아이생애첫보험II’

이 상품은 유아기와 청소년기의 자녀 보장은 물론 30세가 되면 성인보장으로 전환해 100세까지 보장 기간을 확대한 점이 특징이다. 어린이보험에 가입했더라도 어른이 되면 성인보험을 추가로 준비해야 하는 이중 부담을 덜고, 사랑하는 자녀를 오랫동안 지켜주고 싶은 고객의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한 상품이다.

이 상품은 태어나서부터 자녀가 성인이 된 이후까지 성장 단계별로 발생하는 주요 위험을 보장한다. 우선 30세까지는 유아 및 청소년기에 걸리기 쉬운 각종 질병과 사고를 보장받을 수 있다.

1구좌(주계약 가입금액 2500만원) 기준 교통재해 및 일반재해 장해금을 장해지급률에 따라 각각 최대 1억2000만원과 6000만원까지 지급하고, 암 진단비의 경우 고액암은 1억원, 일반암은 5000만원까지 보장한다.

또한 아토피성 피부염, 알레르기성 비염 등 어린이 주요 질병과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이 걸리기 쉬운 법정감염병은 물론, 양성뇌종양, 중대한 화상·부식 등을 보장한다. 최근 급증하는 미세먼지로 인한 환경질환(중이염·급성상기도감염·부비동염 등)도 주계약에서 보장받을 수 있다.

송덕순 중앙일보M&P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