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위는 허경영이었다…부산 정규재도 '넘사벽 1%' 넘어

중앙일보

입력 2021.04.08 00:21

업데이트 2021.04.08 10:12

4·7 서울·부산시장 재보선에서 3등인 허경영(74)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와 정규재(64) 자유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넘사벽' 득표율 1%를 넘긴 데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이번이 7번째 선거 도전인 허경영 후보는 지난해 4·15 총선에 국가혁명배당금당 비례대표로 출마했지만 득표율 1%는 끝내 넘지 못했었다.

중앙선관위 개표율 100% 현재

4.7 재·보궐선거를 사흘 앞둔 4일 국가혁명당 허경영 서울시장 후보가 4일 서울 강서구 발산역에서 유세차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를 사흘 앞둔 4일 국가혁명당 허경영 서울시장 후보가 4일 서울 강서구 발산역에서 유세차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7번째 도전 허경영, 서울시장 개표 결과 득표율 1.1%

8일 오전 7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율 100% 상황에 따르면 허 후보는 서울시장 선거에서 득표율 1.07%(5만 2107표)를 기록했다. 지상파 방송 3사(KBS·MBC·SBS)의 출구 조사에선 오세훈(59.0%), 박영선(37.7%) 후보에 이어 예측 득표율 1.2%를 얻었지만 개표 중반까진 1% 안팎을 오르내렸다.

허 후보에게 이번 선거는 7번째 도전이다. 1991년 서울 은평구의원 선거에 첫 출사표를 던진 뒤 1997년 대선, 2004년 총선 등에 계속해서 출마했지만 당선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지난해 4.15 총선에서는 국민혁명배당금당 비례대표 2번으로 출마해 득표율 0.71%를 얻었다.

2007년 17대 대선에서 경제공화당 후보로 출마했을 땐 득표율 0.4%로 7위에 그쳤다. 허 후보는 당시 한나라당 경선 후보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결혼하기로 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2008년 대법원에서 1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고 피선거권을 10년간 박탈당했다. 이에 따라 2012년 제18대 대선과 2017년 제19대 대선에는 출마하지 못했다.

'나라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많습니다'를 캐치프레이즈로 내세운 허 후보의 주요 공약은 서울시 전체 예산 70%를 절약해 시민에게 돌려주는 것이다. 미혼자에 매월 연애수당 20만원을 주는 연애공영제와 결혼·주택자금 1억5000만원 지급, 출산수당 3000만원 등을 약속했다. 부동산·자동차세 보유세 재산세 폐지도 함께 내세웠다.

첫 출마 '진짜 보수' 정규재도 부산서 1% 넘겨

정규재 자유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지난 6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교차로에서 선거유세를 하고 있다. 뉴스1

정규재 자유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지난 6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교차로에서 선거유세를 하고 있다. 뉴스1

보수 논객 출신인 정규재 부산시장 후보는 이번 선거가 첫 도전임에도 득표율 1%를 넘겼다. 한국경제신문 주필을 역임했고 유튜브 ‘정규재TV’를 운영했다. 정 후보는 8일 오전 개표율 100%에서 득표율 1.06%(1만 6380표)를 얻었다.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와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이은 3위다.

'진짜 보수'를 슬로건으로 내건 정 후보는 거대 양당의 낡은 정치를 뿌리뽑고 부산을 부산자유특별시로 만들겠다는 공약을 앞세웠다. 주요 공약은 부산감사원을 창설해 부정부패를 뿌리 뽑는 것 등이 있다. 그는 "보수의 보수성을 회복하고 문재인 정권과 싸워 이기기 위해 '진짜 보수'를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투표를 마친 정 후보는 "4·7 보궐선거에 출마해 어려움도 많았지만 완주해 기쁘고 홀가분하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거대 양당 최악 네거티브 염증…네티즌들은 응원  

득표율 1% 3등 후보에 관심이 쏠린 건 ‘생태탕집’‘엘시티’ 등 이번 서울·부산시장 선거에서 양당이 최악의 네거티브 선거를 벌인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네티즌들 사이에선 허경영 후보를 놓고 “정치 상황이 이러니 허 후보에게 눈길이 간다” “연애수당 20만원 획기적 발상, 새 시대 새 시장”“민주당이나 국민의힘이나 답이 없어서 허 후보가 나쁘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등의 응원 글이 쏟아지기도 했다. 정규재 후보의 선전에도 “정 후보 응원한다” “득표율이 1%나 되다니 놀랍다"는 반응이 나왔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