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특검 여야 협상 앞둔 경찰, “계속 수사.힘 안 빠진다” 강공

중앙일보

입력 2021.03.22 17:40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촉발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의 본부장을 맡은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오른쪽)이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촉발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의 본부장을 맡은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오른쪽)이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최승렬 국가수사본부 수사국장은 22일 “특검과 상관없이 계속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LH 투기 의혹에 대한 특별검사(특검) 도비에 대한 여야 간 실무협상을 하루 앞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도 수사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다. 그는 “경찰보다 특검이 적합하다는 여론이 있다. 힘 빠지는 얘기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힘 안 빠진다”고 답했다.

연이은 압수수색·소환조사,경찰 수사 속도전

22일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원들이 전북 전주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본부의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뉴시스

22일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원들이 전북 전주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본부의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뉴시스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총 61건의 의심 사건을 들여다보고 있다. 내사나 수사 대상에 오른 인원은 309명에 달한다는 게 국수본의 설명이다.

최승렬 국수본 수사국장은 이날 “금주에도 수사는 신속하고 결과물이 나올 수 있도록 열심히 진행되리라 생각한다”며 “사람 중심 수사와 부동산 중심 수사를 병행하고 양쪽에 공통되는 돈의 흐름을 따지는 금융 거래 내용까지 확인해서 종합적으로 수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전직 차관급 인사도 내사 진행

합수본이 현재 내·수사하고 있는 309명 중 공무원은 41명, 공공기관 관계자는 31명, 민간인은 170명이다. 나머지는 직업을 확인하고 있다고 한다. 최 수사국장은 “언론 보도나 시민단체의 고발로 의혹이 제기된 고위공직자가 있어 일부에 대해서도 내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차관급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 청장을 지낸 A씨(66)는 세종시 연서면 스마트국가산업단지 지정 발표 전에 인근 부지의 토지를 매입해 투기 의혹을 받고 있다.

세종시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예정지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19일 오전 세종시청 산업입지과 등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뉴시스

세종시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예정지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19일 오전 세종시청 산업입지과 등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뉴시스

경찰은 이날도 전국적으로 관계기관과 관련자들에 대한 압수수색과 소환조사를 병행했다. 전북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전담수사팀은 오전 8시부터 LH 전북본부와 사건 관계인의 자택·차량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경기남부경찰청도 이날 LH 전직 직원 1명과 현직 2명을 소환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검 도입에 “상관없이 하던 수사 계속하겠다”

경찰 수사가 탄력을 받는 가운데 경찰 내부에선 LH 투기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을 두고 불만의 목소리가 작지 않다. 남구준 국수본부장은 특검 합의 소식이 전해진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LH 같이 전국적인 수사 상황에서는 전국 수사체계를 갖춘 국가수사본부가 적합하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지난 16일 역대 14번째 특검 도입에 합의한 여야는 23일 구체적 내용을 조율하기 위한 첫 실무 협상을 갖는다. 경찰은 특검이 설치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그때까지 수사를 이어나가며 수사 성과를 내놓겠다는 입장이다.

경찰청장,“공직자 투기는 구속수사 추진”

검·경수사권 조정의 결과물로 올해 처음 출범한 국수본 입장에서 LH 투기 의혹 사건은 수사 역량을 입증할 일종의 시험대였다. 지난해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 기사 폭행과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사망 사건으로 부각된 부실 수사 논란을 만회할 기회이기도 하다는 게 경찰의 분위기였다. 이날 최 수사국장이 기자들에게 단호한 태도를 보인 것도 그런 맥락으로 풀이된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이날 서면 기자 간담회에서 “3기 신도시뿐만 아니라 여타 지역의 각종 개발사업 관련 (LH 등의) 부서 직원과 그 가족의 차명거래까지 면밀히 확인하고 있다”며 “내부정보 부정이용 등 공직자의 지위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행위는 구속 수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가람 기자 lee.garam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