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도 LH특검 비판 "박영선 위한 민주당의 시간벌기 쇼"

중앙일보

입력 2021.03.12 16:46

업데이트 2021.03.12 17:21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 뉴스1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 뉴스1

정의당은 1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의 특검 제안에 "서울시장 보궐선거만 생각한 염치없는 쇼이자 물타기"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상당 시간이 필요한 특검을 하자는 것은 박영선 후보의 시간 벌기이자 투기범들에게 증거인멸의 시간을 주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표 계산에만 급급한 속내를 드러낸 것으로 선거공항에 이어 이젠 하다하다 선거특검까지 내세운다"며 "국민을 우습게 보는 것이 아니라면 할 소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여영국 당대표 후보도 정당연설회에서 "LH의 해체와 대안을 말할 때"라며 도시계획과 주택공급을 전담하는 도시주택부 신설을 제안했다.

앞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서 후보는 이날 선대위 출범식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특검 수사 도입을 정식으로 건의했다. 이에 김태년 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은 박영선 후보가 건의한 지 한 시간 만에 특검 수사 도입을 전격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특검은 발족하는 데만 몇 달이 걸린다"며 시간을 끌지 말고 즉각 검찰수사에 들어가자고 반박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