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나는 나, '추미애 버전2' 동의 어렵다"

중앙일보

입력 2021.02.22 17:40

업데이트 2021.02.22 22:3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최근 발표된 검찰 인사가 '추미애 버전2'라는 야당의 비판에 대해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22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오종택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오종택 기자

유 의원은 "박 장관이 오랜 시간 법사위에 계셨고, 추미애 전 장관과의 갈등을 지켜보면서 조금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인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며 "막상 검찰 인사안을 보니 추미애식 인사 버전2"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을 패싱하는 기습인사가 지난 7일 언론을 통해 일방적으로 발표됐다. 이성윤 중앙지검장은 이미 내부적으로 모든 통제력을 상실했는데 유임시켰고, 대통령이 사과하는 결과를 초래한 심재철 검찰국장은 영전했다"며 "이제는 더 발전해 민정수석 패싱 인사까지 나왔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장관은 "추미애 전 장관 말씀하시면서 버전2라고 하는데 저는 저다. 박범계 장관은 박범계 장관"이라며 "추미애식 버전2라는 말씀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유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인사를 재가받을 때 민정수석과 조율이 안 되고 이견이 있었다는 내용을 보고했느냐"고 묻자 박 장관은 "민정수석과 여러 번 만났다"면서도 "구체적인 과정을 설명할 수 없음을 양해해달라"고 말을 아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