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수송 훈련 참관한 文 "화이자 당장 와도 빈틈 없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2.03 14:33

업데이트 2021.02.03 22:32

"화이자 백신이 당장 들어온다 해도 수송·보관·유통 계획이 빈틈없이 잘 돼 있는 거 같다."

3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을 참관한 문재인 대통령은 방역당국 관계자들에게 이같이 말하며 협업을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을 마치고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을 마치고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진행된 모의훈련은 백신이 해외에서 들어온 상황을 가정해, 비행기에서 (모형)백신을 내린 뒤 경기 평택 물류센터까지 운반할 냉동차량에 탑재하는 훈련이었다. 이 자리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먼저 정 청장은 "초저온 냉동이 요구되는 백신은 수송·유통·보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초저온 냉동백신의 안전한 수송 보관 유통을 위해 민관군경이 협력하여 철저히 준비를 해왔다"고 그간의 경과를 설명했다.

뒤 이어 영상을 통해 백신이 공항에 도착해 물류창고에 이동하는 1단계, 공항에서 물류창고까지 이동하는 2단계, 물류창고에 도착한 백신을 입고하고 보관하는 3단계, 보관된 백신을 출고하고 접종기관으로 운송하는 4단계까지의 과정이 상영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에 참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에 참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에서 백신 물류 과정을 참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에서 백신 물류 과정을 참관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상을 본 뒤 문 대통령은 "화이자 같은 경우가 초저온 냉동창고, 초저온 냉동보관이 필요하다"며 "화이자 백신은 당초 계획보다는 빠르게 들어오는데 준비에 차질은 없느냐"고 물었다.

정 청장은 "코백스 통해 11만 7000 도즈가 우선 2월 정도에 들어온다"며 "일단 그에 맞춰 초저온 냉동고 등을 준비했다. 물량을 소화하는데는 현재 문제 없다"고 답했다.

코로나19 백신 안전유통을 위한 부처합동 모의훈련이 실시된 3일 오후 백신 수송 훈련 차량이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안전유통을 위한 부처합동 모의훈련이 실시된 3일 오후 백신 수송 훈련 차량이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수송 중에 예상하지 못한 돌발상황이 있을 수도 있을 것 같다"며 "미국의 경우 오리건 주에서 수송차량이 눈에 막혀 움직이지 못하자 근처에 있던 사람들에게 우선 접종했다는 보도가 있다. 우리도 돌발상황 대처 요령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의 현장 콘트롤타워는 질병청이지만 그 과정에 많은 부처의 협업이 필요하다"며 "백신이 들어오면 국민들의 모든 관심이 몰릴것으로 예상되니, 질병청을 중심으로 방역에서 (성공을) 이뤄냈듯이 접종에서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