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12억6000만원 재산신고···누락했던 6000평 땅 포함

중앙일보

입력 2021.01.06 21:42

업데이트 2021.01.06 22:01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이 있는 서울고등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이 있는 서울고등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본인과 배우자, 두 자녀의 부동산을 비롯한 재산으로 12억6000여만원을 신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요청안을 보면 박 후보자는 본인 명의로 예금 2억4205만원과 2021년식 카니발 4310만원, 금융채무 2326만원 등을 신고했다.

부동산으로는 대전 서구 둔산동 아파트 2억8500만원, 서울 당산동 오피스텔과 대전 근린생활시설 전세 임차권 7000만원을 신고했다. 충북 영동군 대지(615㎡) 2023만원과 임야(2만1238㎡의 2분의1) 2091만원도 신고했다.

이중 임야는 2003년 청와대 민정 2비서관 임명 때는 신고했지만 2012년 19대 총선 당선 이후 지난해까지 재산 목록에 빠져 논란을 빚기도 했다. 박 후보자는 집안의 선산으로 당선 후 보좌진이 신고하는 과정에서 누락됐다고 해명했다.

박 후보자의 배우자는 예금 5억6699만원을 신고했다. 박 후보자의 장남과 차남은 각각 1321만원, 380만원의 예금을 보유했다.

박 후보자는 육군 일병으로 복무만료 제대했다. 장남은 공군 병장으로 만기 제대했고 차남은 1급 현역병 대상으로 입영을 연기한 상태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